[지소미아 종료] 민주당 "환영" 한국당 "조국 물타기"
[지소미아 종료] 민주당 "환영" 한국당 "조국 물타기"
  • 김동훈 기자
  • 승인 2019.08.23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여야 대립 (CG) [연합뉴스TV 제공]
(사진=연합뉴스) 여야 대립 (CG) [연합뉴스TV 제공]

[뉴스로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정국이 경색되고 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일본 경제 보복에 따른 당연한 대응 조치"라며 정부 결정을 환영한 반면 자유한국당은 "조국 구하기에 급급한 나머지 국익을 버렸다"며 정부 결정을 비판했다. 

이해찬 대표는 23일 '당 대표·최고위원 취임 1년 합동 기자회견'에서 "일본이 먼저 경제 도발로 신뢰를 깼다. 여러 고민 끝에 단호하게 대처해야겠다는 정부의 결정이 나왔고 당도 같은 생각"이라고 밝혔다.

박광온 최고위원은 "지소미아 종료는 일본이 자초한 것이다. 안보상의 이유로 한국을 백색국가에서 제외한 것이 지소미아를 지속 불가능하게 만든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 최고위원은 "일부 정당이 조국을 덮으려고 지소미아를 꺼냈다고 하는데 국익과 정략적 이해를 혼동하고 구별하지 못하는 저차원적 생각이라고 본다"라고 한국당을 비판했다.

한국당의 '조국 물타기' 주장에 대해 당 일본경제침략대책특별위원장인 최재성 의원은 "상상할 수 없는 얘기다. 조 후보자 문제가 그냥 하루 잠깐 내리고 마는 그런 비가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긴급안보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긴급안보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반면 한국당은 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거세게 비난하며 재검토를 촉구했다.

황교안 대표는 긴급안보연석회의에서 "지소미아 파기에 북한의 김정은은 만세를 부르고, 중국과 러시아는 축배를 들며 반길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정말로 국익을 생각한다면 지소미아가 아니라 9·19 남북군사합의를 파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토록 백해무익하고 자해 행위나 다름없는 결정을 내린 이유는 조 후보자 사퇴 요구가 들불처럼 번지자 국민 여론의 악화를 덮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지소미아는 한일관계와 미일동맹을 연결하는 중대한 안보장치로 지소미아를 파기하겠다는 것은 국익에는 관심이 없고 정권의 이익, 총선·대선 전략에만 관심이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 "한일관계뿐 아니라 한미동맹에도 균열이 생겼다"라고 비판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입장문을 내고 "외교적 고립을 자초하는 일방적인 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즉각 철회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