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문학 특집 낸 日 文藝, 네티즌 관심
한국문학 특집 낸 日 文藝, 네티즌 관심
  • 최다은 기자
  • 승인 2019.08.26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계간지 '문예' 가을호와 일본에서 출판된 '82년생 김지영'
일본 계간지 '문예' 가을호와 일본에서 출판된 '82년생 김지영'

[뉴스로드] 한국과 일본의 관계가 악화되는 가운데 문학계의 분위기는 다르게 전개되고 있다. 최근 한국문학을 특집으로 한 일본 문예지가 창간 86년만에 3쇄를 찍었다. 이 문예지는 페미니즘을 주제로 한국과 일본 문학에 대해 다뤘으며, 가부장제가 지배적인 일본에서 큰 반향을 일으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22일 일본 산케이 신문에 따르면 가와데쇼보신샤(河出書房新社)의 계간 문예지 '문예' 2019년 가을호가 1933년 창간호 이후 86년 만에 처음으로 두 차례 긴급 증쇄를 했다. 이번 호는 ‘한국·페미니즘·일본’특집으로 발매 전부터 인터넷에 화제를 모았다. 현재까지 판매량은 3쇄까지 총 1만 4천 부이다. 

이에 ‘문예’의 사카가미 요코 편집장은 “반향이 너무 커서 놀라고 있다. 이번에 문예지를 처음 샀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지금까지 잡히지 않던 독자층까지 생겨 기쁘다”며 소감을 밝혔다. 

계간지 ‘문예’가 ‘한국·페미니즘·일본’을 특집으로 구성하게 된 계기는 한국 소설 ‘82년생 김지영’때문이다. 조남주 작가의 책 ‘82년생 김지영’은 지난해 12월 일본에 번역판이 출판된 이후 5일도 되지 않아 일본 아마존 판매 아시아 문학 부분 베스트셀러 1위에 올랐다. 또한 2019년 1월부터 6월까지 6개월간 연속 매출 1위를 기록했다. 

일본 내에서는 “이것은 나의 이야기다”라며 압도적인 공감의 목소리가 나왔다. 작년 12월 리뷰 23개의 평점 평균은 3.4점이었으나, 계간지 ‘문예’가 히트를 치고 있는 현재는 리뷰 126개의 평점 평균 4.3점이다.

일본 SNS상에서 네티즌들은 “계간 문예지 '문예'의 인기는 상징적인 사건이다. 이제 우리는 한국와 일본의 사회와 예술에 대해 생각해봐야 할 때다.”, “읽기도 전에 추천했었는데, 드디어나도 읽었다. 아예 대학도서관에 있었으면 좋겠다”는 등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작품을 실은 조남주 작가는 “개인적 이야기를 주로 다루는 일본 소설과는 달리 세대와 계층을 대변하는 인물이 등장하는 한국 소설이 일본 독자들에게 새롭게 다가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비평가 구라모토 사오리는 “한국 문화에 관심이 있는 일본 사람들에겐 정치와 문화는 별개”라며 “한일 관계가 악화됐다고 문화적으로 단절되는 건 좋지 않다는 생각이 일반인들 사이에 힘을 얻고 있는 것이다”라고 분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