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경찰, 시위대에 물대포, 공포탄 발사
홍콩 경찰, 시위대에 물대포, 공포탄 발사
  • 장소라 기자
  • 승인 2019.08.26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콩 경찰이 지난 25일 홍콩에서 벌어진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 현장에서 시위대를 향해 총을 겨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홍콩 경찰이 지난 25일 홍콩에서 벌어진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 현장에서 시위대를 향해 총을 겨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범죄인 인도법안(송환법)에 반대하는 홍콩 시위가 점차 격화되면서 중국 정부의 직접 개입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 25일 홍콩에서 열린 송환법 반대 집회에서 홍콩 경찰은 시위대를 진압하기 위해 최루탄, 물대포, 심지어 실탄까지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집회 후 시위대 중 일부가 바리케이드를 설치하고 경찰과 대치하자, 이를 진압하는 과정에서 경고용 실탄이 발포된 것. 

송환법을 촉매로 시작된 홍콩 시민들의 분노가 계속되고 있는데다, 이에 대응하는 홍콩 경찰의 진압수위까지 높아지면서 중국 정부도 직접적인 개입 가능성을 시사하고 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25일 일국양제 구상을 제시한 덩샤오핑이 홍콩에 혼란이 발생할 경우 중앙정부가 관여할 수 있다고 발언한 것을 언급하며 "홍콩에 대한 개입은 중앙정부의 권리이자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24일 선전에서 열린 덩샤오핑 115번째 탄생일 기념 좌담회에서도 중국 정부의 개입을 촉구하는 발언이 나왔다.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마리아 탐 전국인민대표회의 홍콩기본법위원회 부주임은 좌담회에서 "인민해방군 홍콩 주둔군은 허수아비가 아니다"라며 질서 회복을 위한 중국 정부의 개입은 당연하다고 주장했다.

실제 중국은 지난 13일 홍콩과 인접한 선전에 인민해방군을 집결하고 무력 진압 가능성을 암시한 바 있다. 당시 중국 동부 전구 육군은 자체 위챗 계정을 통해 "홍콩에 10분이면 도착할 수 있다"며 군용 차량이 늘어선 사진을 공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