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백색국가 제외 첫날, 日 언론 "대화 촉구"
한국 백색국가 제외 첫날, 日 언론 "대화 촉구"
  • 홍성호 기자
  • 승인 2019.08.28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 제외 조치에 항의하는 일본 시민들.사진=연합뉴스
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 제외 조치에 항의하는 일본 시민들.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일본 정부가 한국을 백색국가에서 제외하는 결정을 28일시행한 데 대해 일본 언론들이 일제히 비중있게 보도했다.

NHK는 한국 백색국가 제외 조치 사실을 보도하며 "공작기계와 탄소섬유 등 군사적 목적으로 전용될 위험이 높은 품목을 한국에 수출할 때 계약 건별 허가가 필요하며 식품이나 목재 이외의 폭넓은 품목에 대해 캐치올 제도가 시행된다"고 전했다. 

백색국가 제외 시행으로 한일관계 악화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아사히신문은 한국 국민들의 불매운동을 언급하며 "양국의 민간 경제활동이 타격을 받고 있으며 양국 정상이 회담을 통해 해당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아사히 신문은 “한 번으로 해결이 되지 않아도 좋다. 한일 정상이 대화를 피하지 말고 회담을 해야 한다. 지금이야말로 양국 정상이 과열된 여론에 휩쓸리지 않고 장기적인 국익 관점에서 대화를 시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사히 신문은 “이미 한국에서 관광과 소비 면에서 ‘일본 이탈’이 확산하고 있으며, 일본의 제조업계는 복잡해진 수출 절차에 대해 대응을 해야 할 상황에 처했다”며 “민간의 경제활동에는 양국 모두 서로에게 상처를 입는 사태가 이어지고 있다”고 우려했다.

마이니치 신문은 “한국을 백색국가에서 배제하면서 한일 관계가 더 악화하는 것은 피하기 어렵게 됐다. 한국이 국내 산업을 강화하며 ‘탈일본화’를 서두르고 있다”고 한국의 상황을 전했다. 

마이니치 신문은 이어 “문재인 정권이 경제와 안보 분야에서 탈일본화를 추진하고 있다. 일본에 대화를 요청하는 한편 탈 일본을 위한 구조 개혁에 나서고 있다”고 보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