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기자회견] “여배우 스폰서, 딸 포르쉐 허위보도"
[조국 기자회견] “여배우 스폰서, 딸 포르쉐 허위보도"
  • 김동훈 기자
  • 승인 2019.09.02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딸의 의혹에 대한 해명을 마친 뒤 입술을 깨물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딸의 의혹에 대한 해명을 마친 뒤 입술을 깨물고 있다.

 

[뉴스로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딸 조씨의 고려대 입학 특혜 의혹을 부인하며 본인의 노력으로 입학했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는 딸의 대입 특혜 입학 의혹에 대한 질문을 받고 '딸이 중학생 시절 유학생활 등을 통해 스스로 노력을 더해서 얻은 것으로 특혜 의혹은 부당하다'고 말했다. 이어 "유학 등 기회가 없던 '흙수저' 청년들에게 미안하다. 딸 대신에 저를 비난해 달라"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딸에 대한 언론의 과도한 취재 행위에 대해서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조 후보자는 "혼자 사는 딸에게, 밤 10시 심야에 오피스텔 앞에서 (기자들이) 문을 두드린다. 남성 기자들이 문을 두드리며 (딸에게) 나오라고 한다"며 "그럴 필요가 어디 있느냐. 꼭 그래야 하는 것이냐"고 반문했다. 

조 후보자는 이어 "제 집 앞은 괜찮으나, 딸 혼자 사는 집 앞에 야밤에는 가지 말아 달라. 저희 아이가 벌벌 떨면서 집 안에 있다. 그렇게 생활해야 하는 게 맞느냐. 언론인 여러분께 부탁한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또 여배우 스폰서 의혹이나 딸이 포르쉐 자동차를 타고 다닌다는 보도에 대해 "전혀 사실무근이다. 허위 보도를 삼가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