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5촌 조카, 13억원 빼돌려 어디로?
조국 5촌 조카, 13억원 빼돌려 어디로?
  • 홍성호 기자
  • 승인 2019.09.05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로드] 조국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5촌 조카 조 모씨가 조 후보자 부인 일가의 투자금을 빼돌린 정황이 포착됐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4일 최모 웰스씨앤티 대표를 소환,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가 운용하는 ‘블루코어밸류업1호(블루펀드)’가 월스에 투자한 과정과 투자금이 빠져나간 정황 등을 조사했다. 

조씨는 조 후보자 일가에게서 14억원을 모아 지난 2017년 8월 가로등 점멸기 생산업체 웰스씨앤티에 납입금액 대부분을 투자했다. 

채널A 보도에 따르면 최씨는 "코링크가 지난 2017년 8월 웰스씨앤티에 투자한 23억 8500만원 중에서 코링크 대표 이모씨가 수표로 7억3000만원을 찾아갔고 이후 10억원을 현금으로, 3억원을 수표로 건네는 등 총 20억원이 넘는 투자금이 되가져갔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최씨 측근은 “조 후보자 5촌 조카가 웰스씨앤티를 코링크 ‘대포통장’으로 이용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검찰은 최씨를 상대로 코링크 투자를 받게 된 경위, 관급공사 수주 배경 등을 집중 추궁했다. 

한편 조씨가 투자금을 빼돌린 사실을 조후보자 부인 등 투자자들이 모르고 있을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조 후보자 가족 의혹이 제기된 후 검찰 수사가 시작되자 조씨는 해외로 출국했다. 도피성 출국이 의심되는 대목이다. 

검찰은 조씨를 상대로 인터폴에 적색수배를 요청한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