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주재 대사관 직원, 공금 7억 횡령
독일주재 대사관 직원, 공금 7억 횡령
  • 이주영 기자
  • 승인 2019.09.06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외교부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독일 주재 한국대사관 행정 직원이 공금을 횡령한 혐의로 검찰에 고발됐다. 횡령한 공금은 7억원 가량인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 등에 따르면 주(駐)독일 대사관이 현지 채용한 A씨가 8~9년간 수백 차례에 걸쳐 대사관과 문화원 공금을 빼돌린 정황을 외교부가 포착하고 내부감사를 벌였다.

A씨는 2010년쯤부터 대사관에서 청사 관리와 공관원 활동비 등 재정 업무 전반을 다뤄온 직원이다. A씨는 외교부 조사에서 “경제적 어려움 때문에 공금에 손을 댔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가 근무하던 2017년 문재인 대통령이 독일을 방문한 만큼 대통령 방문예산도 횡령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 상태다.

외교부 당국자는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관련 법령에 따라 엄정한 조처를 하고 재외공관의 회계사고 예방을 위해 제반 시스템을 정비, 강화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번 공금 횡령 사건은 재외공관장들의 잇따른 갑질과 외교관의 성 비위 의혹 제기로 물의가 빚어진 와중에 적발됐다. 앞서 김도현 전 주베트남 대사와 도경환 전 주 말레이시아대사가 청탁금지법을 위반하고 직원들에게 갑질을 한 혐의로 해임됐다.

정재남 주몽골대사도 한국 비자를 발급해주는 브로커와 유착관계에 있다는 의혹과 대사관 직원들에게 갑질을 했다는 의혹으로 징계위원회에 회부된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