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아들 음주운전 '운전자 바뀌치기' 의혹
장제원 아들 음주운전 '운전자 바뀌치기' 의혹
  • 이주영 기자
  • 승인 2019.09.09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래퍼 노엘 [인디고뮤직 홈페이지 캡처]
래퍼 노엘 [인디고뮤직 홈페이지 캡처]

[뉴스로드]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이 아들 노엘의 음주운전 사실에 대해 사과했다.

장 의원은 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불미스러운 일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된 점 깊이 사과드린다. 아버지로서 이루말할 수 없이 참담한 심정"이라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용준이는 성인으로서, 자신의 잘못에 대한 모든 법적 책임을 달게 받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 의원은 그러나 정치권에서 제기한 의원직 사퇴에 대한 입장은 밝히지 않았다. 

장제원 의원 아들인 노엘은 지난 7일 새벽 2시 30분경 서울 마포구에서 술을 마신 뒤 운전을 하다 오토바이와 충돌사고를 냈다. 당시 노엘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08%이상으로 면허 취소 수준이었다. 이 사건을 첫 보도한 채널A는 "장 씨가 음주운전 사고를 숨기기 위해 운전자 바꿔치기를 시도한 정황이 포착됐다"고 전했다. 또 사고를 무마하기 위해 경찰에게 금품을 건네려 하고 아버지의 신분까지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치권에서는 장 의원의 의원직 사퇴를 요구하는 비판이 쏟아졌다.

이경 더불어민주당 상근 부대변인은 8일 논평을 통해 "음주운전은 살인을 부를 수 있는 범죄다. 장 의원이 법무부장관 자격이 없다는 식으로 비난했던 (조국) 후보자 딸의 봉사활동 유무나 봉사상과는 비교조차 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 부대변인은 이어 "장 의원이 힐난했던 사항과는 죗값의 무게를 따질 수도 없는 일을 장 의원 아들이 벌였다. 장 의원이 (조국) 후보자를 향해 당당하게 소리지른지 몇 시간도 채 지나지 않아 음주운전으로 사람을 다치게 한 것이다. 이에 대해 장의원 본인은 스스로 책임지고 물러나 아들 교육에 더 힘쓰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유상진 정의당 대변인은 논평은 내고 "면허 취소 수준의 음주운전으로 교통사고를 일으킨 것만으로도 부족해 사건을 덮기 위한 피해자 회유 및 운전자 바꿔치기 시도가 있었다는 것은 죄질이 극히 나쁜 심각한 범죄행위다. 장 의원이 국회의원 신분을 이용해 사건을 은폐·무마하려 한 것은 아닌지 경찰은 철저히 수사하라"고 말했다.

이승한 민주평화당 대변인은 "어처구니가 없다. 성인이 된 아들의 무책임한 사고와 불합리한 처신을 아버지가 모두 책임질 수는 없지만 지난 조국 후보자 국회 청문회에서 조국 후보에게 집요하게 얘기했던 장 의원의 후보자 사퇴 얘기가 오버랩 된다"고 꼬집었다. 이어 "장제원 의원도 아들이 기소되면 의원직을 사퇴할 것이냐"라고 반문했다. 

노엘은 과거에도 불미스런 일에 휘말려 곤욕을 치른 적이 있다.  과거 미성년자 성매매 시도 의혹에 휩싸여 사과하고 방송에서 하차한 것. 이때도 장 의원은 사과한 적이 있다. 당시 바른미래당 대변인을 맡고 있던 장 의원은 모든 당직을 사퇴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