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임명 '환영' VS '정권 종말 서곡'
조국 임명 '환영' VS '정권 종말 서곡'
  • 김동훈 기자
  • 승인 2019.09.09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조국 법무부 장관이 전격 임명되면서 정치권에서 공방이 이어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9일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임명한 것은 사법개혁 의지를 확고히 한 것"이라며 환영했다.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환영하며, 새 법무부 장관을 통해 사법개혁이 흔들림 없이 완수되기를 기대한다. 민주당은 조국 법무부 장관과 함께 법무·검찰이 공정하고 정의로운 사법기관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사법개혁을 철저하게 이뤄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당은 이번 임명이 국민을 우롱하는 처사로서 ‘정권 종말’을 알리는 서곡이 될 것이라고 규탄했다. 한국당은 정기국회 ‘보이콧’을 포함해 조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 제출 등 총력 투쟁에 나서겠다고 다짐했다. 

김명연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문 대통령의 조국 임명은 국민의 목소리를 무시하고 검찰을 압박한 것으로도 모자라 국민을 지배하려는 시도다. 오늘 대한민국의 법치주의는 사망했다”고 비판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편법, 비리 세트 조국 후보자의 임명으로 대한민국의 상식과 정의는 실종됐다. 앞으로 있을 모든 국민의 분노, 협치 무산의 책임, 폭정을 행한 역사의 평가는 모두 문재인 정권의 종말로 귀결될 것”이라고 밝혔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마포구 망원시장을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박근혜(전 대통령)가 왜 하야했고, 왜 탄핵받고 감옥에 가 있는지 문 대통령은 다시 생각해보라”고 말했다. 손 대표는 “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취소하지 않으면 바른미래당도 국민들과 함께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손 대표는 “국민을 버리고, 야당을 버리고 대통령은 앞으로 어떻게 (정국을) 헤쳐나가려 하느냐”며 “대통령은 조국이 아무리 내편이어도 국민을 생각해서 버릴 것으로 생각했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조 후보자가 이제 법무부 장관이 된들 검찰을 어떻게 지휘하겠느냐. 아마도 법무장관 본인이 기소되거나 영장이 신청될지도 모르는데 어떻게 검찰을 개혁하겠느냐”고 비난했다. 

정의당 오현주 대변인은 “사법 개혁의 대의 차원에서 대통령의 결정을 존중한다. 조 장관 임명에 대한 야당의 비판과 국민의 우려를 딛고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도 이루지 못한 사법개혁을 반드시 이뤄 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