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 이전, 서울대 1위, 성균관대, 고려대 순
기술 이전, 서울대 1위, 성균관대, 고려대 순
  • 이주영 기자
  • 승인 2019.09.16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구개발 (PG)
연구개발 (PG)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산학 협력과 관련, 최근 3년간 기술이전 실적이 가장 우수한 대학은 서울대와 성균관대, 고려대 순으로 나타났다. 

16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김규환 자유한국당 의원은 교육부에서 받은 '2016∼2018년 대학 기술 이전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교육부 자료에 따르면, 서울대가 132억1천783만원(320건)으로 수입료 기준 1위를 차지했고 성균관대가 124억5천523만원(385건), 고려대가 105억4천70만원(314건), 경희대가 92억7천452만원(211건), 포항공대가 85억578만원(80건)으로 뒤를 이었다.

연도별로 보면 서울대와 성균관대가 꾸준히 좋은 기술이전 수입료 실적을 보여줬다.

2016년에는 포항공대가 51억2천484만원(29건)으로 가장 많았고 서울대가 48억1천928만원(127건)으로 2위, 성균관대가 38억1천766만원(117건)으로 3위를 차지했다.

2017년에는 서울대가 41억7천166만원(105건)으로 한단계 올라섰고 고려대 36억7천398만원(107건), 성균관대 36억2천205만원(156건)이 뒤를 이었다.

2018년에는 국민대의 약진이 두드러졌다. 2017년 7억2천만원으로 30위에 머물렀던 국민대는 2018년 57억8천477만원(78건)의 수입료를 기록하며 1위에 올랐다. 성균관대는 50억1천552만원(112건)으로 2위, 서울대가 42억2천689만원(88건)으로 3위를 차지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대학의 기술이전 실적은 대학의 연구 역량을 가늠하는 주요 지표 중 하나로 기술이전 수입료를 통해 해당 대학이 보유한 원천기술의 실용성을 평가할 수 있다.

김 의원은 "지식재산 강국으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대학의 연구 결과가 기업의 생산성으로 연결되고 산업으로 축적되는 체계가 구축되는 체계가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표] 2016∼2018년 기술이전 수입료 순위

순위 학교명 건수 수입료(천원)
1 서울대 320 13,217,828
2 성균관대 385 12,455,229
3 고려대 314 10,540,700
4 경희대 211 9,274,516
5 포항공과대 80 8,505,777
6 연세대 230 8,273,234
7 한국과학기술원 170 7,979,258
8 국민대 252 7,465,515
9 한양대 138 7,385,235
10 부산대 294 6,866,649
11 전남대 255 6,632,966
12 중앙대 246 5,456,166
13 아주대 165 5,281,048
14 충남대 352 5,229,483
15 전북대 245 5,115,317
16 충북대 381 4,727,675
17 광주과학기술원 75 4,414,223
18 경북대 264 4,027,335
19 세종대 100 3,896,592
20 서강대 267 3,885,831
21 강원대 287 3,817,801
22 영남대 227 3,515,615
23 경상대 186 3,412,459
24 부경대 156 3,397,291
25 대구경북과학기술원 74 3,175,227
26 가톨릭대 176 3,043,385
27 조선대 138 1,800,723
28 인하대 138 1,548,054
29 한양대(ERICA)-분교 74 1,468,577
30 숙명여자대 14 1,466,047
31 울산과학기술원 17 1,300,252
32 서울과학기술대 65 1,066,455
33 건국대 45 1,057,351
34 가천대 35 955,466
35 이화여대 33 887,557
36 울산대 59 841,668
37 동국대 66 648,27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