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나경원 아들 의혹 조사하라" 고발
시민단체 "나경원 아들 의혹 조사하라" 고발
  • 이주영 기자
  • 승인 2019.09.16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민생경제연구소와 국제법률전문가협회 등 시민단체는 16일 오전 11시 서울중앙지검에 나경원 원내대표 자녀 의혹을 조사해달라며 검찰에 고발장을 냈다. 시민단체들은 나 원내대표의 딸이 2011년 성신여대 특수교육대상자 전형을 통해 입학하는 과정 등에서 공정한 입시·학사 업무를 방해했다는 의혹도 함께 고발했다.

나 원내대표의 아들인 김모 씨는 2014년 미국 고교 재학 시절 서울대 의대 윤모 교수의 연구실에서 인턴으로 일했고, 이듬해 미국의 한 학술대회에서 발표된 의공학 포스터(광전용적맥파와 심탄동도를 활용한 심박출량의 타당성에 대한 연구)에 '제1저자'로 등재됐다. 이에 언론 등에서 김씨가 서울대 교수의 도움을 받아 2014년 서울대에서 연구한 결과물을 바탕으로 미국에서 열린 학술대회 때 의공학 포스터의 제1 저자로 이름을 올렸고, 이를 실적 삼아 예일대에 입학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 것. 

나 원내대표는 "조국 의혹을 물타기 하려는 시도로 아들 입학은 정당하다"며 반박했다.  하지만 고발장을 낸 국제법률전문가협회 김기태 상근 부회장은 "조국 법무부 장관의 딸에게 제기된 의혹과 나 원내대표 아들·딸에게 제기된 의혹이 유사하다는 지적이 많다. 검찰의 철저한 수사와 공정하고 신속한 압수수색을 요청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