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심 "언론의 추측보도로 심각한 인권침해"
정경심 "언론의 추측보도로 심각한 인권침해"
  • 이주영 기자
  • 승인 2019.09.18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경심 교수 페이스북 갈무리
정경심 교수 페이스북 갈무리

 

[뉴스로드]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교수가 언론의 추측성 보도로 본인 및 가족의 인권이 침해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18일 정경심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언론보도에 대한 정경심의 호소’라는 제목과 함께 글을 올렸다.

정 교수는 “현재 보도되는 내용들은 사실과 추측이 뒤섞여 있다. 추측이 의혹으로, 의혹이 사실인 양 보도가 계속 이어져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미 검찰에 의하여 기소가 된 저로서는 수사 중인 사항이 언론에 보도되더라도, 공식적인 형사절차에서 사실관계를 밝힐 수밖에 없는 그런 위치에 있다. 저는 저와 관련된, 제가 알고 있는 내용을 법원에서 소상하게 밝힐 것이고 재판과정에서 진실이 확인될 것이다”고 밝혔다.

정 교수는 “부디 진실이 밝혀지기 전에 사실이 아닌 추측보도로 저와 제 가족들의 인권이 침해되지 않도록 하여 주시기를 다시 한번 호소드린다”고 덧붙였다. 

정경심 교수의 페이스북 갈무리
정경심 교수의 페이스북 갈무리

 

정 교수는 ‘정경심의 해명’이라는 제목과 함께 동양대학교의 겸직허가를 받았다는 증빙 서류도 같이 올렸다. 

정 교수는 “저는 2018. 11. WFM과 고문계약을 체결하면서 저의 직장인 동양대학교 교원인사팀과 사전 협의를 거쳐 겸직허가서를 득했다”고 밝혔다. 이어 “당시에 산학협력단에 보고해야 한다는 안내를 받은 바가 없었기에 금일 오후 3시경 산학협력단에 문의하고 규정집을 확인했다”며 “‘고문’에 대한 규정은 명시돼 있지 않으므로 인사팀의 지침을 따르는 것이 정례라고 안내 받았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