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국경없는기자회 '언론자유 논의'
문 대통령-국경없는기자회 '언론자유 논의'
  • 홍성호 기자
  • 승인 2019.09.18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청와대에서 국경없는 기자회 크리스토프 들루아르 사무총장을 만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청와대에서 국경없는 기자회 크리스토프 들루아르 사무총장을 만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청와대에서 '국경없는기자회(RSF)' 크리스토프 들루아르 사무총장을 접견했다. 한국 대통령이 국경없는기자회 대표단을 만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들루아르 사무총장과 접견한 자리에서 "나는 언론 자유야말로 민주주의의 근간이라고, 또 민주주의의 기본이라고 생각한다. 언론이 자유로우면서도 공정한 언론으로서 역할을 다할 때 사회가 건강하게 발전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이어 "국경없는기자회의 노력 덕분에 정치권력으로부터 언론의 자유를 지켜내는 데에는 많은 발전이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언론의 공정 보도를 해치는 요소에 대해 "언론 자본·광고 자본의 문제, 속보 경쟁, 그리고 극단적인 입장의 대립 등이 공정한 언론을 해치고 있다"고 지적하며 "진실에 바탕을 둔 생각과 정보들이 자유롭게 오갈 때 언론의 자유가 진정으로 실현될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경없는기자회가 한국의 언론자유수호운동을 지지해 주신 점에 감사드린다/ 언론이 공정한 언론으로서 사명과 역할을 다하도록 하는 데 계속해서 큰 역할을 해달라"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국경없는기자회가 추진하는 '정보와 민주주의에 관한 국제선언'에 지지 의사를 밝히며, 이 선언을 이행하기 위한 정부 간 협의체인 '정보와 민주주의를 위한 파트너십'에 참여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들루아르 사무총장은 "기자회의 프로젝트가 문 대통령의 지지를 받아 매우 기쁘다"라고 화답한 뒤"제가 2년 전 한국에 왔을 때 문재인 정부에서 '2022년까지 한국의 언론자유지수를 30위까지 끌어올리겠다'라고 굳은 의지를 천명했다. 한국은 이전 10년 동안 언론 자유에서 힘든 시기를 가졌지만 이후 많은 환경 개선이 있었다.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한국이 아시아의 민주주의와 언론자유도를 보여주는 지표로 자리매김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접견은 들루아르 사무총장이 지난 6월 공식 서한을 보내 '정보와 민주주의에 관한 국제선언'에 대한 지지를 요청했고 문 대통령이를 적극 수용하면서 만남이 이루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