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슈아 웡, 美 의회서 '홍콩인권법' 통과 호소
조슈아 웡, 美 의회서 '홍콩인권법' 통과 호소
  • 장소라 기자
  • 승인 2019.09.18 1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콩 민주화 시위 '우산혁명'의 주역 조슈아 웡이 18일 홍콩 정부청사 앞에서 홍콩 행정 수반인 캐리 람 행정장관의 사진을 든 채 그녀의 퇴진을 요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홍콩 민주화 시위 '우산혁명'의 주역 조슈아 웡이 18일 홍콩 정부청사 앞에서 홍콩 행정 수반인 캐리 람 행정장관의 사진을 든 채 그녀의 퇴진을 요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범죄인 인도법안(송환법)을 반대하는 홍콩 시민들이 국제 사회의 도움을 요청하고 있다. 반면 홍콩 정부는 송환법 철회 외에는 시위대의 요구사항을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18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 외신에 따르면, 조슈아 웡 데모시스토당 비서장과 가수 데니스 호 등은 전날 미 의회 산하 의회·행정부 중국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홍콩 인권민주주의 법안의 통과를 촉구했다. 이 법안은 미국이 매년 홍콩의 자치수준을 감사한 뒤 특별대우를 지속할 지 여부를 판단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조슈아 웡은 “2019년은 역사의 분수령으로, 지금이야말로 미국 의회가 홍콩 인권민주주의법안을 통과시킬 때”라며 “중국은 홍콩의 자치권을 약화시키고 있지만, 중국은 이 자유로운 사회를 통치할 수 없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16일에는 홍콩 입법회 타냐찬 의원이 유엔 인권이사회를 방문해 홍콩 경찰의 폭력적 시위 진압에 대해 유엔이 직접 조사해줄 것을 요청하기도 했다. 

국제사회를 향한 홍콩 시민들의 외침이 이어질 수록 중국 및 홍콩 정부의 입장도 난망해질 것으로 보인다. 이번 송환법 사태로 인해 홍콩의 국제적 이미지가 계속 하락하고 있는 데다, 폭력 진압 등의 인권 문제가 부각될 경우 중국 정부를 향한 국제적 비난이 이어질 수 있기 때문.

하지만 홍콩 정부는 경찰의 폭력 진압에 대한 독립적 조사와 체포된 시위대의 석방 및 불기소, 행정장관 직선제 등 시위대의 요구사항을 수용하기는 어렵다는 입장이다. 18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 자문기구인 행정회의의 버나드 챈 의장은 최근 "5대 요구는 시작일 뿐이다"라며 "시위대는 정부가 5대 요구를 인정해도 계속 투쟁할 것"이라고 부정적인 의견을 피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