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자택 압수수색' 野 '환영' 與 '먼지털이'
'조국자택 압수수색' 野 '환영' 與 '먼지털이'
  • 김동훈 기자
  • 승인 2019.09.23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검찰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자택 압수수색에 자유한국당은 "늦었지만 다행"이라며 조 장관의 사퇴를 촉구했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23일 오후 조 장관 퇴진을 요구하며 9일째 국회 본청 앞에서 단식 중인 이학재 의원을 격려 방문하고 “검찰이 장관 집까지 압수 수색 했는데 이제는 그만두어야 한다. 이것은 정말 대한민국이 부끄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못된 것들이 꿈쩍도 안 한다. 지금 나온 것의 100분의 1만 나왔어도 그만두어야 했다. 나라가 온통 비정상이다”이라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대통령은 나라를 비정상·비상식적 상태로 만들고, 그것으로 지지층을 결집하는 행위를 하며 국론분열을 조장했다. 그게 제일 큰 잘못”이라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지도부도 조 장관 사퇴를 촉구했다. 

손학규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제 대통령이 정말 결단하셔야 한다. 장관의 집을 검찰이 압수 수색했는데 그 장관이 어떻게 검찰을 지휘하고 정의를 지킬 수 있느냐”고 반문했다. 

하태경 의원은 한발 더 나아갔다. 하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조국 부부는 장영자, 이철희도 울고 갈 희대의 부부 사기단”이라며 “문제는 권력을 등에 업은 장영자, 이철희 부부와 달리 조 장관은 권력 그 자체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검찰의 압수수색을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23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조 장관의 범죄 혐의점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수사를 빌미로 자신들을 관리·감독하는 법무부 장관의 자택에 직접 들어가 압수수색을 펼쳤다"며 밀어붙이기식 수사라고 비판했다. 

이어 "일명 ‘조국 일가 사모펀드’라고 불리는 코링크PE는 이미 언론 보도 등을 통해 '익성'이 사실상 실소유주임이 드러났다. 검찰은 사모펀드로 인해 해당 사건이 특수부에 배당된 지 한 달이 다 돼가는 시점에서 뒤늦게 '익성' 압수수색에 나섰다. 참 늦다"고 비꼬았다. 

홍 수석대변인은 "최순실·박근혜 국정농단 수사팀보다 더 많은 특수부 검찰 인력을 투입해 한 달 내내 수사했음에도 조국 장관에 대한 혐의점을 찾지 못했다. 검찰은 현재 이뤄지고 있는 무리한 별건수사와 수사정보 유출 등이 과거의 잘못된 행태를 반복하고 있는 것 아닌지 스스로 되돌아보고 반성해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