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권리당원 "조국 수호 안하면 탈퇴"
민주당 권리당원 "조국 수호 안하면 탈퇴"
  • 김동훈 기자
  • 승인 2019.09.24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홈페이지 갈무리
더불어민주당 홈페이지 갈무리

 

[뉴스로드] 더불어민주당 권리 당원들이 당 지도부를 성토하고 나섰다. 당원들은 24일 게시판에 "조국을 매일 흔드는 검찰을 보면서 울화통이 터진다. 민주당 의원들은 꿀먹은 벙어리냐 도대체 뭐하고 있나"라며 참았던 불만을 쏟아냈다. 

당원들이 일제히 불만을 제기한 시점은 검찰의 조국 법무부장관 자택 압수수색 직후였다. 

한 당원은 "검찰은 건들면 안 되는 성역인가. 왜 집권당이 조 장관이 난도질당하는 걸 구경만 하나. 이렇게 여당이 무능력하면 지지층이 다 떠날 것"고 경고했다.

다른 당원 역시 "무소불위 검찰과 언론이 두려워서 복지부동 중인가. 검찰개혁 못 하는 순간 민주당은 토착왜구당보다 더 나락에 떨어질 거라는 걸 명심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자한당은 단식투쟁하고 삭발도 하는데 민주당은 도대체 뭘 하나. 이런 모습 보고 있으니 매달 내는 당비가 아깝다."라고 성토했다. 

이밖에도 “정 교수 구속되더라도 ‘조국 사퇴’ 얘기 민주당은 절대 하지 말라”, “검찰을 보며 군부독재시절의 두려움을 느낀다”, “조국 수호가 진정한 민주당의 승리이다” "조국 건이 밀리면 민주당 탈퇴할 것"이라는 경고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