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열병 1주일새 4차례 발병, 방역 구멍 뚫려
돼지열병 1주일새 4차례 발병, 방역 구멍 뚫려
  • 홍성호 기자
  • 승인 2019.09.24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강화지역에 아프리카돼지열병(ASF)가 확산해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린 26일 오전 ASF가 확진된 인천시 강화군 불은면 한 양돈농장 인근에서 방역차량이 소독약을 살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인천 강화지역에 아프리카돼지열병(ASF)가 확산해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린 26일 오전 ASF가 확진된 인천시 강화군 불은면 한 양돈농장 인근에서 방역차량이 소독약을 살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일주일새 4차례 발생해 방역에 구멍이 뚫린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와 관련 이낙연 국무총리는  "매뉴얼대로만 아닌 지나치다 싶을 정도로 방역을 하는 것이 낫다"고 주문했다. 

이 총리는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방역이 근무시간 중에만 해서는 충분하다고 말할 수 없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 총리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유입 경로에 대해 "집중적으로 발생하는 곳이 임진강변이다. 북한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을 공식 인정한 게 5월이었고 그 뒤로 무슨 일이 있었는지 투명하지 않다"며 "여러가지 가능성을 상정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방역의 중요성을 재차 강조하며 "농식품부가 중심이 돼 충분하고도 남을 만큼 대비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총리의 이같은 주문은 일주일 만에 4번째 발병으로 돼지열병 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이날 오전 "전날 의심 신고를 한 파주시 적성면 자장리 양돈 농가에서 시료를 수거해 정밀검사를 벌인 결과 양성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지난 17일 파주 연다산동에서 국내 처음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진된 이후 네 번째 발병이다. 

이번에 확진 판정을 받은 돼지 농가는 앞서 연천에서 발생한 농장에서 6.9km 떨어진 곳이다. 방역당국은 확진 판정이 나옴에 따라  해당 농가를 포함한 주변 3km이내 돼지농가 8곳, 3천275마리를 긴급 매몰 처분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