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국종 교수의 보수단체 시위 대처법
이국종 교수의 보수단체 시위 대처법
  • 홍성호 기자
  • 승인 2019.09.25 15:4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로드]

이재명 지사와 이국종 교수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지사와 이국종 교수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이국종 교수의 보수단체 시위 대처 자세가 화제가 되고 있다.

앞서 보수 성향의 자유대한호국단 회원 10여명은 24일 수원시 아주대병원 앞에서 '이국종 교수 규탄 집회'를 열었다. 회원들은 "범죄자 이재명 선처해달라며 탄원서 제출한 이국종 교수를 규탄한다. 어떻게 항소심 재판에서 벌금 300만원의 당선무효형을 선고받은 이재명 경기지사를 선처해달라고 할 수 있느냐"라며 항의 시위를 벌였다 

이 교수가 지난 19일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해 선처를 호소하는 탄원서를 대법원에 제출햇다. 이 교수는 자필로 쓴 탄원서를 통해 "이재명 지사에 대한 판결은 경기도민의 생명과 안전과 밀접한 연관이 있음을 깊이 헤아려 달라"며 "그가 국민의 생명을 수호할 수 있는 많은 정책을 추진할 수 있도록 선처를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보수단체는 이 교수의 탄원서 내용을 집중적으로 비판했다.  이 교수는 집회 도중 등장해 이들의 주장을 경청했다. 그러자 집회 참가자들이 이 교수에게 다가와 입장을 밝혀줄 것을 요청했다. 수차례 사양하던 이 교수는 결국  마이크를 잡고 말했다. 

이 교수는 "나 때문에 시골 병원까지 내려와 다들 고생하는 것 같아 자괴감이 많이 든다"며 "동의하기 어려운 발언이 있다. 학자적 양심을 지키라고 했지만 사실 나는 욕 먹으며 일하는 말단 노동자 '의사'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이어 "오해가 있는데 정치적 성향과 관계 없이 평소 탄원서를 많이 쓴다. 가난한 환자가 병원비를 못 낼 때면 보건복지부 심사평가원에 맨날 탄원서를 보낸다. 나를 규탄하는 건 괜찮은데, 환자들 앞에서 하지 말고 그냥 내게 말해달라"고 요청했다. 

이 교수는 또 "나는 정말 힘들고 지긋지긋하다. 나에 대한 징계 요구를 하신다고 했는데 굉장히 좋은 생각이다. 나를 자르지 못해 안달 난 사람들이 많은데 이번 일로 징계를 요구하면 그걸 근거로 나를 잘라줄 것이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 교수의 설명을 들은 집회 주최측은 시위를 중단하고 곧바로 해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강미애 2019-09-25 17:35:25
이국종 교수님~ 존경합니다.
힘내세요.
이재명 지사님 화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