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유유연제 5개 제품에서 미세플라스틱 검출
섬유유연제 5개 제품에서 미세플라스틱 검출
  • 박혜림 기자
  • 승인 2019.09.25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장에 진열된 섬유유연제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 관련이 없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매장에 진열된 섬유유연제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 관련이 없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피앤지·피죤 등 시중에 판매 중인 섬유유연제 5개 제품에서 미세 플라스틱 성분이 검출됐다. 미세 플라스틱은 인체에 직접 위협은 없어도 혈관 등을 통해 침투할 경우 위해를 줄 수 있어 관계당국이 관리를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25일 녹색소비자연대는 시중에 판매 중인 섬유유연제 12종에 대해 분석한 결과, 5종의 제품에서 미세 플라스틱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이번 시험검사는 국가공인 시험검사기관인 코티티(KOTITI) 시험연구원에 의뢰해 진행했으며, 미세 물질 성분 분석이 가능한 SEM(주사전자현미경)·EDS(에너지분산형 분광분석기)·FT-IR(적외선 분광분석기) 등을 이용해 분석됐다. 

플라스틱이 검출된 제품은 5종으로 섬유유연제에서 50㎛ 미만의 캡슐로 추정되는 구형(공 모양) 입자가 검출됐다. 피앤지 3개 제품에서 검출된 물질은 멜라민 수지로 추정되는 미세 플라스틱이다. 캡슐로 보이는 손상된 모양의 구형 입자로 확인됐다.

피죤 2개 제품에서 검출된 미세 플라스틱은 폴리아크릴레이트 계열로 추정됐다. 다만 피죤 프리미엄 핑크 제품에서는 잔류 캡슐양이 많지 않아 성분 측정이 불가능했다.

LG생활건강의 샤프란 핑크·꽃담초수 자스민·아우라 윌유메리미 등 3개 제품, 애경의 아이린 핑크·무궁화의 아로마뷰 로즈·유니레버의 스너글 프레쉬코튼 등 6개 제품에서는 잔류물이 검출되지 않았다.

환경부는 미세 플라스틱이 들어 있는 세정제·세탁제 섬유유연제·자동차용 코팅제 등에 대한 관리 방안을 세울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