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자한당내통' 실검 1위, 배경은?
'검찰자한당내통' 실검 1위, 배경은?
  • 홍성호 기자
  • 승인 2019.09.27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 의원들이 26일 오후 국회 본회의가 정회된 사이 열린 의원총회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이 자택 압수수색 당시 현장의 검사 팀장과 전화 통화를 한 사실은 탄핵 사유라는 주광덕 의원의 발언을 듣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 의원들이 26일 오후 국회 본회의가 정회된 사이 열린 의원총회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이 자택 압수수색 당시 현장의 검사 팀장과 전화 통화를 한 사실은 탄핵 사유라는 주광덕 의원의 발언을 듣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검찰자한당내통'이 연이틀 포털 실시간 검색어 상위에 올랐다.

'검찰자한당내통' 검색어는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이 26일 국회 대정부질의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을 상대로 "압수수색 검사 팀장과 통화한 적이 있느냐"라고 묻고, 더불어민주당에서 '검찰과 한국당이 피의사실 공표를 넘어 내통하고 있다"는 성토가 나온 직후 포털에 올라오기 시작했다. 

이날 조국 장관은 검사와 통화한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압수수색 관련 어떤 절차도 지시하거나 방해하지 않았다"며 반박했다. 그러자 주 의원은 "법무부 장관이 수사를 하는 검사에게 전화하는 것 자체가 협박이고 압박"이라고 몰아부쳤다. 

이후 사회연결망서비스(SNS)에서 "주광덕 의원이 압수수색 상황을 어떻게 알았나" "검찰이 말하지 않고는 알 수 없는 정보가 한국당으로 전해지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고 '검찰자한당 내통' 실검이 포털에 검색되기 시작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