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직검사, 윤석열총장 옹호, 조국 비판 글 논란
현직검사, 윤석열총장 옹호, 조국 비판 글 논란
  • 이주영 기자
  • 승인 2019.09.30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25일 인천 파라다이스시티 호텔에서 열린 29차 마약류퇴치국제협력회의(ADLOMICO) 개회식에서 개회사를 마치고 자리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25일 인천 파라다이스시티 호텔에서 열린 29차 마약류퇴치국제협력회의(ADLOMICO) 개회식에서 개회사를 마치고 자리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현직 검사가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 의혹을 비판하고 윤석열 검찰총장을 옹호하는 글을 올려 화제다. 네티즌들은 이를 두고 "역시 가재는 게 편" "현재 검사들 심정을 대변한 것"이라는 등 엇갈린 반응이 나온다. 

30일 법조계에 따르면 장모 인천지검 부천지청 소속 검사는 이날 오전 검찰 내부 통신망 '이프로스'에 '총장님, 왜 그러셨습니까'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힘센 쪽에 붙어서 편한 길 가시지 그러셨느냐"며 반어법적으로 윤 총장을 옹호했다. 

장 검사는 "임명권자로부터 엄청난 신임을 받아 총장까지 됐는데 그 의중을 잘 헤아려 눈치껏 수사했으면 역적 취급을 받지 않았을 것"이라며 "지난 정권 때도 정권눈치 살피지 않고 국가정보원 댓글수사 하다가 여러 고초를 겪었으면서 또 다시 어려운 길을 가려는 이유가 무엇이냐"고 적었다.

장 검사는 "이리 엄정히 수사하지 않았다면 특수수사는 살리고, 검찰개혁에 반대할 만한 이유가 없어 보이는 총장이 검찰개혁에 저항한다는 오명을 쓰지 않았을 것인데 헌법정신과 법적 절차에 따라 엄정하게 수사하려는 총장 때문에 검찰개혁을 원하는 많은 구성원들까지도 검찰개혁 저항세력으로 몰리게 되지 않았냐"고 말했다.

장 검사는 또 "지지율도 높고 총장을 신임하는 여당쪽과 내통하는 게 더 편하지 않느냐"며 "세살배기 아이들도 조금이라도 힘 센 사람 편에 서는 게 자기에게 유리하다는 것을 다 아는데 총장은 왜 그런 의혹을 받느냐"고 거들었다. 

조 장관 일가 수사에 관해선 "신임 장관은 진정한 검찰개혁 적임자로 평가받아 임명된 분인데 가족들이 기소되거나 장관이 의혹을 좀 받으면 어떠냐. 그 어여쁘고 귀한 자녀 대학 좀 잘 보내려한 것인데 뭐가 그리 큰 잘못이냐"고 빈정대는 투로 비판했다. 조 장관 가족펀드에 대해서도 "가진 돈과 아는 정보가 많아 사모펀드 같은 곳에 투자해 쉽게 돈 좀 불리면 어떠냐"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검사는 나름 고위직 공무원으로 국민 혈세로 적잖은 월급을 받는데 요행을 바라선 안된다며 복권 한 장 안 사는 분도 있던데 그것도 틀린 것 같다"며 "당첨될지도 모르는 복권을 살 게 아니라 좀 더 가능성있는 사모펀드 공부를 제대로 해보는 게 맞을 것"이라고 적었다.

장 검사는 또 "총장 덕분에 앞으로 후배검사들은 살아있는 정권 관련 수사는 절대 엄정하게 하면 안 된다는 것을, 수장 관련 수사는 신속히 해서도 안 되고 적당한 인원의 수사인력으로 제한해 압수수색 장소도 적당히 구색맞춰 몇 군데만 해야 하는 것을 절실히 배웠다"며 "(앞으로는) 지금의 총장처럼 비난받지 않을 수도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장 검사는 "앞으로 후임 총장이나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 특수수사처장 등은 제대로 된 정치적 감각을 지닌 참다운 정치검사로 탄생해 국론을 분열시키지 않을 테니 참으로 다행"이라고 적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