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정경심 공개소환에서 비공개로 왜?
검찰, 정경심 공개소환에서 비공개로 왜?
  • 홍성호 기자
  • 승인 2019.10.02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조국 법무부 장관은 2일 오전 출근길에 "윤석열 검찰총장의 검찰 개혁안 발표를 어떻게 보느냐"는 질문을 받고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부인 정경심 교수의 비공개 소환 요청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답했다. 
조 장관은 전날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서 '배우자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검찰의 소환 요구를 받은 적이 있냐. 소환에 불응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통보받은 적이 없다. 전혀 그렇지 않다. 수사에 언제든 협력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편 검찰은 정 교수에 대해 당초 공개 소환 방침을 밝혔으나 최근 비공개 소환으로 변경했다. 검찰은 정교수의 비공개소환 이유에 대해 예기치 못한 건강상의 우려 때문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자유한국당 등 야당 일각에서는 "인권을 강조하며 검찰 수사관행에 문제를 제기한 문 대통령의 발언을 의식한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