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해부] 전남 장성 와룡리, KTX 선로 안전 우려
[국감 해부] 전남 장성 와룡리, KTX 선로 안전 우려
  • 홍성호 기자
  • 승인 2019.10.07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박홍근 의원실 제공
자료=박홍근 의원실 제공

 

[뉴스로드]  전남 장성군 와룡리 일대 땅꺼짐 현상과 관련해 철도안전 정밀진단과 대책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철도시설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2018년‘전남 장성군 와룡리 일원 호남고속철도 안정성 검토 용역’(수행기관 한국암반공학회) 자료를 확인한 결과, 와룡리 일원에 호남선 KTX 열차가 다니는 선로가 지나고 있어, 대형 인명사고도 우려된다. 

장성군 와룡리 일원은 12년 째 ‘땅 꺼짐’ 현상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고, 올해에도 2건의 땅 꺼짐 현상이 발생했다. 박홍근 의원이 제출받은 용역 결과보고서에 따르면, 노선 상 교량내측 20~30m 깊이에 약 800㎥에 이르는 대형 지하 공동이 존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철도시설공단의 조사와는 별개로 장성군과 주민, 석회석 채광업체가 참여해 선정한 전남대학교 연구팀이 2018년 12월부터 2019년 8월까지 와룡리 일대 지하 공동을 확인한 결과, 시추공을 뚫은 10곳 모두에서 공동이 발견됐다.

또 다른 문제는 와룡리 일원에서 석회석 채굴광산을 운영하는 A시멘트가 기존 석회석 광산에 이어 새로운 광산을 개발하면서 이 두 광산을 연결하는 지하터널을 건설하려 하는데, 그 지하터널이 KTX 선로와 하부 공동이 있던 구간 하단을 통과하게 설계돼 있다는 것이다. 

이 연결통로가 만들어질 경우, 지질이상대나 지하터널 굴착면을 통한 지하수 유입, 대기노출 등으로 인한 석회암의 강도저하, 장기간 석회석 운반을 위한 무거운 차량의 통행이 반복되면서 석회암반의 균열, 강도저하 등의 문제가 생길 것으로 우려된다. 여기에 석회암 채굴을 위한 발파 진동까지 연결통로를 통해 계속 전달된다면 터널은 물론 위에 있는 철로의 안전성도 위협받게 된다.

박홍근 의원은 “KTX가 지나는 철로 아래에 지하 공동이 발견됐고, 여러 가지 위험요소들이 존재하는 만큼 철도시설공단이 적극적으로 나서 정밀 안전진단과 함께 시급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