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해부 ] 국산 종자산업 육성 '산 넘어 산'
[국감 해부 ] 국산 종자산업 육성 '산 넘어 산'
  • 김동훈 기자
  • 승인 2019.10.07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로드] 국산 종자산업 육성이 시급한 것으로 지적됐다. 이는 버섯, 장미, 국화 등 해외에서 수입한 종자 사용료로 매년 140억원씩 빠져나가고 있지만 대체할 종자 개발이 더딘 때문이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정운천 바른미래당 의원이 농촌진흥청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2009년부터 2018년까지 농작물 종자 로열티로 지급한 금액은 매년 140억원씩 총 1,400억원에 달한다. 같은 기간 로열티는 버섯이 497억원으로 가장 규모가 컸고, 장미가 316억원으로 뒤를 이었다.

농촌진흥청은 국내 품종개발을 위해 2015년부터 2019년까지 총 1,128억원, 연평균 225억원의 R&D 예산을 집행하고 있지만, 작물별 국산품종 자급률은 포도(4%), 배(13.6%), 난(18.2%) 등 20%도 미치지 못하는 상황이다.

채소 중에서는 양파가 28.2%로 가장 낮았고, 화훼는 장미 30%, 국화 32.1%, 포인세티아 32.3% 등이 다른 작물에 비해 상대적으로 자급률이 낮다. 양파는 종자 구입비로 2018년 175억원을 포함하여 지난 5년간 778억원을 지불했다.

버섯의 경우 농촌진흥청에서 R&D 예산 34억원을 투자해서 36개의 버섯 품종을 개발했고, 농가에 보급했지만 지난 한 해에만 로열티로 42억원이 지급됐다.      

또한, 토마토는 23억원의 예산으로 10개의 토마토 품종을 개발했지만, 지난 한 해 135억원어치의 토마토 종자를 해외에서 수입했다. 

정운천 의원은 “농촌진흥청이 국내 품종 개발에 막대한 R&D 예산을 집행했음에도 불구하고 국내 품종 자급률은 여전히 낮은 수준이다. 농업인의 소득증대와 종자산업 육성을 위해 농촌진흥청이 신품종 개발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