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윤석헌 "DLF사태 신속하게 분쟁 조정"
[국감] 윤석헌 "DLF사태 신속하게 분쟁 조정"
  • 이주영 기자
  • 승인 2019.10.08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8일 오전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의 금융감독원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8일 오전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의 금융감독원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8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 업무보고에서 최근 파생결합펀드(DLF)의 손실 사태에 대해 “감독·검사를 책임지는 금감원장으로서 국민께 심려를 끼쳐 송구하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앞서 금융감독원은 지난 1일 DLF 사태에 대한 합동검사 중간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해당 상품의 설계·제조·판매 전 과정에서 금융사들의 위험 관리 소홀, 내부통제 미흡, 불완전 판매 등 총체적인 부실이 드러났다.  

윤 원장은 “이번 사태는 무엇보다 국민의 신뢰를 기반으로 하는 금융회사가 투자자 보호에 소홀한 데서 비롯됐다. 확인된 위규사항은 엄중히 조치하고, 신속한 분쟁 조정을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유사 사례 재발 방지를 위해 감독·검사 프로세스 전반을 재점검해 개선할 부분이 없는지 살펴보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정무위 국감에서는  지난해 6월 금감원이 파생결합펀드 관련한 미스터리쇼핑으로 디엘에프 불완전판매 정황을 확인했음에도 제대로 대처하지 못한데 대해 질타가 쏟아졌다.

이에 윤 원장은 “DLFRK 공모펀드가 아니라는 사모펀드라는 점도 제약이 됐고, 변명하자면 감독 나가서 부담을 너무 많이 주지 말라는 주장도 있었다”고 해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