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이정미 "노사발전재단 또 보안사고. 감사 필요"
[국감] 이정미 "노사발전재단 또 보안사고. 감사 필요"
  • 이주영 기자
  • 승인 2019.10.08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이정미 의원이 4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고용노동부에서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에게 질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의당 이정미 의원이 4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고용노동부에서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에게 질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노사발전재단의 도 넘은 기강 해이가 국정감사 도마에 올랐다. 8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정의당 이정미 의원은 “지난 9월, 노사발전재단(재단)에서 전 직원의 개인정보가 유출되는 중대보안사고가 발생, 직원 3명을 직위해제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유출된 개인정보에는 임직원 270명 전원의 실명과 주민번호를 포함, 거래계좌와 급여내용 등 중요정보 10개 항목이 포함됐다. 

이 의원은 사건의 처리 과정이 더 문제였다고 지적했다. 직원 A씨가 회계담당자의 ID를 이용해 수차례 그룹웨어에 접속해 정보를 빼냈고, 이를 직원 B씨에게 넘겼다. 겁이 난 B씨는 이 사실을 감사팀 직원 C씨에게 신고했지만 C씨는 이를 바로 신고처리 하지 않고 3일 후 부하직원을 시켜 사내 익명제보시스템에 온라인 신고하도록 하는 비상식적인 일을 벌였다. 결국 재단 임원진은 감사팀이 아니라 익명 신고로 사건 발생을 파악했다. 

노사발전재단은 2015년에도 22만 명의 일반인 정보를 직원들이 유출해 징계를 받았다. 이정미 의원이 추가로 확인한 바에 따르면, 재단은 작년 12월 고용노동부 개인정보 보호지침 개정에 따라 ‘사고대응 매뉴얼’을 개정해야 함에도, 개정은커녕 해당 업무에 대한 파악도 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정미 의원은 “정부 출연금 300여억원을 지원받는 공공기관인 노사발전재단에 얼빠진 기강 해이 사건이 계속 발생해 재단에 대한 강도 높은 업무 감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해킹 등 외부요인으로 발생하는 보안사고 대책도 중요하지만 내부자에 의한 보안사고를 방지하는 시스템 운영이 기본이 돼야 한다”며 고용노동부에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