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수지 적자 31% 감소 "일본 불매운동 영향'
여행 수지 적자 31% 감소 "일본 불매운동 영향'
  • 박혜림 기자
  • 승인 2019.10.08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한국은행
자료=한국은행

[뉴스로드] 8월 경상수지가 52.7억 달러의 흑자를 기록했지만, 흑자 규모는 전년 동월보다 38.4% 감소했다.

한국은행은 8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2019년 8월 국제수지(잠정)’를 발표했다. 한은에 따르면 경상수지는 지난 5월 이후 4개월 연속으로 흑자를 기록하고 있지만, 전년 동월 대비로는 지난 2월부터 7개월째 흑자 규모가 줄어들고 있다.

상품수지 또한 반도체, 석유, 철강제품 등의 수출 부진 영향으로 전년 동월 대비 56.3% 감소한 47.7억 달러의 흑자를 기록했다. 상품수지를 구성하는 수출액과 수입액은 각각 451.5억 달러, 403.9억 달러로 동반 감소했다. 특히 수출의 경우 전년 동월 대비 15.6% 감소하며 9개월째 감소세가 이어졌다. 

반면 여행 및 지식재산권 사용료 수지가 개선되면서 8월 서비스수지 적자 규모는 전년 동월 대비 11.8% 줄어든 18.0억 달러로 집계됐다. 여행수지의 경우, 일본 불매운동의 영향으로 출국자 줄어든 반면 중국인 관광객 수는 늘어나면서 적자 규모(10.7억 달러)가 전년 동월보다 31%나 감소했다.

한편, 본원소득수지는 배당수입의 증가에 힘입어 25.6억 달러의 흑자를 기록한 반면 이전소득수지는 2.6억달러의 적자를 나타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