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훈 변호사 “윤석열 2009년 행적에 주목”
박훈 변호사 “윤석열 2009년 행적에 주목”
  • 홍성호 기자
  • 승인 2019.10.11 1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검찰총장.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영화 '부러진 화살'로 잘 알려진 박훈 변호사가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수사 밑그림을 그리고 있다”고 경고했다.

박 변호사는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윤석열 장모하고 2003년부터 지금까지도 싸우고 있는 정대택씨가 날 찾아와 봤다”며  “(정씨를) 직접 만나 이야기를 듣고 사건 기록을 보다 굉장히 흥미로운 윤석열의 2009년부터 행적을 봤다. 난 이 사건을 맡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지금도 그 기록을 보면서 저들 특수부 검사들이 하는 것처럼 나도 ‘윤석열에 대한 수사 밑그림’을 그리고 있다. 조만간 밑그림의 가설을 ‘언론에 흘릴’ 것이니 그리들 알기 바란다”고 경고했다.

박 변호사는 “나는 이런 단서들이 나오는 사건을 잡을 때는 짜릿한 전율이 올라오고 한다. 박훈 발 윤석열 수사 사건의 언론 흘리기를 기대하시라”며 의심심장한 여운을 남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