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이정미 "포스코건설 라돈 마감재 지속 사용"
[국감] 이정미 "포스코건설 라돈 마감재 지속 사용"
  • 박혜림 기자
  • 승인 2019.10.18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로드]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포스코건설 라돈 마감재가 도마에 올랐다. 정의당 이정미 의원이 포스코건설이 국감자료로 제출한 시공 아파트 마감재 현황을 조사한 결과, 2014년부터 현재까지(준공기준) 전국에 총69개 단지를 시공하면서 무려 90%인 62단지에 라돈검출로 분쟁이 있었던 마감재를 지속해서 사용해 온 것으로 확인했다.

이정미 의원은 "포스코건설이 신축아파트 입주민들과 라돈 검출 문제로 분쟁이 계속되고 있음에도 동일한 마감재를 계속해서 사용해왔다"며 문제점을 지적했다. 

이 의원은 지난 5월 주택건설시 라돈건축자재 사용금지와 라돈을 하자보수 대상에 포함하고 담보책임기간을 10년으로 확대하는 내용이 담긴 ‘포스코건설 라돈방지법안’을 발의했다. 

이 의원은 이번 국감에서 포스코건설 이영훈 사장에 대한 증인 채택을 요구했으나 관철되지 않았다. 

이정미 의원은 “포스코건설이 친환경 인증과 친환경 설계 포장으로 막대한 이익을 누리면서 정작 입주민들과 분쟁을 야기하고 있다"며 "포스코건설은 입주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라돈 마감재 문제부터 시급히 해결하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