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교직원공제회 개인정보 유출, 늑장대응"
[국감] "교직원공제회 개인정보 유출, 늑장대응"
  • 홍성호 기자
  • 승인 2019.10.21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교직원공제회 회원정보 4,500여 건이 유출돼 국정감사에서 지적을 받았다. 

더불어민주당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행정안전부와 한국교직원공제회(이하 공제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해킹 조직은 지난해 6월 약 2주간에 걸쳐 37,808회의로그인을 시도해 이 중 4,591건의 개인정보가 유출됐다. 

당시 해커는 외부사이트에서 유출된 공제회원 아이디와 패스워드로 접속, 공제 회원의 자택주소, 전화번호, 휴대폰 번호가 담긴 개인정보변경 메뉴에 접속하고, 성명, 생년월일, 이메일 등이 포함된 장기저축급여 가입내역을 조회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번 사건은 2018년 6월 11일부터 25일까지 약 2주간에 걸쳐 발생했으나, 공제회는 이를 인지하지 못하고 있다가 6월 29일 ‘우리은행 인터넷뱅킹 부정접속 시도’ 뉴스를 확인한 보안관제업체 직원의 제보로 뒤늦게 부정접속 사실을 알게 됐다.  

공제회는 29일 전수조사를 통해 부정접속된 ID를 확인하고, 이튿날 해킹된 아이디의 상세로그 분석을 통해 피해현황 조사를 마쳤음에도 5일이 지나서야 안내문을 게재하고 회원에게 문자로 해당사실을 알리는 등 늑장 대응했다. 

공제회는 개인정보는 유출됐지만 금전적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는 입장이다.교원공제회는 개인정보보호법 위반으로 과태료 900만원을 처분 받았다.

이에 대해 김해영 의원은 “추가 피해를 사전에 막기 위해 발견 즉시 회원에게 유출사실을 통보하는 것이 바람직한데, 한국교직원공제회의 적극적인 대처가 미흡했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