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임태훈 소장 고발, 황교안 직접 고소 안해
한국당, 임태훈 소장 고발, 황교안 직접 고소 안해
  • 김동훈 기자
  • 승인 2019.10.22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당대표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당대표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017년 기무사 계엄령 문건 작성 과정에 연루된 정황이 있다고 폭로한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을 검찰에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22일 오전 의원총회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계엄령의 '계'자도 못 들었다.보고된 바 전혀 없었고 모두 거짓이다. 금일 중 고소나 고발 조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통령 권한대행으로서 당시 세 차례 NSC에 참석한데 대해서는 "참석할 일이 있으면 참석한다. 그런데 계엄령 문건 같은 것은 본 일도 없고 들은 일도 없다. 가짜뉴스가 아니라 완전한 거짓말"이라고 일축했다. 

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임태훈 소장 주장을 가짜뉴스라고 비판했다다. 전 대변인은 "임태훈은 민주당 비례대표를 신청했을 정도로 현 정권과 밀접한 관계이고  현재 여당 의원의 입법보조원이기도 하다. 어제 정론관도 장관출신 여당의원이 빌려줬다. 이정도면  어용인사 아닌가"라고 꼬집었다. 

한편 한국당은 22일 오후 3시 임 소장을 군사기밀 보호법 위반,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으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황 대표가 직접 고소하지 않고 당에서 고발한 것. 

이에 대해 전희경 대변인은 “가짜뉴스를 퍼트리는 수준을 넘어 제1야당 대표를 모독한 일로 사안의 심각성이 중대하다고 판단해 당 차원에서 대응에 나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