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금강산 南시설 철거" 의도는?
김정은 "금강산 南시설 철거" 의도는?
  • 이수정 기자
  • 승인 2019.10.23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 관광사업에 대해 부정적인 견해를 밝히면서 발언 배경이 주목받고 있다.  

23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정은 위원장은 금강산 관광지구를 시찰하며 "손쉽게 관광지나 내어주고 앉아서 득을 보려고 했던 선임자들의 잘못된 정책"이라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보기만 해도 기분이 나빠지는 너절한 남측 시설들을 남측의 관계 부문과 합의하여 싹 들어내도록 하고 금강산의 자연경관에 어울리는 현대적인 봉사시설들을 우리 식으로 새로 건설하여야 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의 발언이 알려지면서 통일부 난감한 상황에 놓였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 취임 후 경색된 남북관계를 개선하기 위해 노력해온 통일부로서는 예상못한 악재를 만난 셈이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23일 브리핑에서 “북측의 의도라든지 구체적인 사실관계에 대해서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강구해서 파악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북측이 요청을 할 경우에 우리 국민의 재산권 보호, 남북합의의 정신, 금강산 관광 재개와 활성화 차원에서 언제든지 협의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현대아산도 입장문을 내고 “관광재개를 준비하고 있는 상황에서 갑작스러운 보도에 당혹스럽지만, 차분히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