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은행노조 "허인 행장 깜깜이 선정 유감"
KB국민은행노조 "허인 행장 깜깜이 선정 유감"
  • 박혜림 기자
  • 승인 2019.10.24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인 KB국민은행장. 사진=연합뉴스
허인 KB국민은행장.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KB국민은행 노조가 허인 현 행장의 차기 행장 후보 재선정에 대해 유감의 뜻을 밝혔다.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KB국민은행지부는 24일 담화문을 통해 "노조의 의견을 청취하는 최소한의 절차도 없이 진행된 이번 의사결정에 대해서 심심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KB금융지주는 24일 ‘계열사대표이사후보추천위원회’(이하 대추위)를 개최하고 허 행장을 차기 국민은행장 후보로 재선정했다. 대추위는 2년의 재임기간 중 허 행장이 올린 경영성과와 중장기 경영전략 실행력, 조직관리 리더십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은행장 후보로서의 적정성을 면밀히 살펴봤다고 밝혔다.

반면 국민은행 노조는 허 행장의 후보 재선정이 직원들의 의견수렴 없이 일방적으로 진행됐다며 반발하고 있다. 노조는 “KB국민은행과 KB금융그룹은 회장이나 몇몇 이사들의 소유물이 아니며 KB국민은행 직원들 역시 KB의 근간을 이루는 소중한 이해관계자 중 하나”라고 강조하며 "직원들은 ‘깜깜이’ ‘무소식’ 속에서 아무 정보도 얻지 못하다 일방적인 사실상 최종 결과만을 통보받게 됐다"고 말했다.

노조는 이어 "주52시간 상한제 실시 이후 지금까지 시간외 근무 수당을 주지 않으려는 일부 부점장들의 불법, 편법행위가 여전히 근절되지 않고 있다"며 성과지표(KPI) 및 유연근무제 등 노사 현안과 관련해 허 행장이 해법을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노조는 "허인 은행장은 입으로는 직원 중심의 경영을 하겠다고 하면서도 이러한 현안들에 대해서는 어떠한 구체적인 언급도 하지 않은 채 조직의 중요한 의사결정들을 차일피일 미루기만 하고 있다"며 "연임 결정을 통해 외부 낙하산에 대한 우려 없이 조직 안정성을 유지하게 된 것이 일면 다행이라 하더라도 직원들이 축하의 박수를 쳐 줄 수 없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고 꼬집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