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모 12.6% '산후우울증 위험군'
산모 12.6% '산후우울증 위험군'
  • 이주영 기자
  • 승인 2019.10.28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로드] 인재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보건복지부와 국민건강보험공단 등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산후우울증에 대한 인식제고와 관리가 시급한 것으로 드러났다.

산후우울증은 심할 경우 영아살해, 자살 등 극단적인 선택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각별한 관리가 필요하다. 실제로 인구보건복지협회의 조사에 따르면 기혼 여성 3명 중 1명은 산후우울증으로 인한 자살 충동을 느꼈다고 답했다. 

인재근 의원에 따르면, 실제 산후우울증으로 상담을 받거나 진료를 받은 인원은 산후우울증 유병률 추정치에 비해 현저히 적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른 산후우울증 유병률 추정치는 약 10~15%이다. 2016년부터 2018년까지 총 분만건수는 107만4,110건으로, 대략적으로 10만~15만명의 산모는 산후우울증을 겪었다는 추정이 가능하다.

최근 3년간 지역 정신건강복지센터를 방문해 산전후우울증을 상담받은 인원은 2만4,252명에 불과했다. 같은 기간 분만건수와 비교하면 전체의 약 2.3%에 불과한 수치이다. 의료기관 등을 통한 산후우울증 진료는 이보다 훨씬 적어  최근 3년간 산후우울증 진료인원은 852명으로, 연평균 284명 정도만이 산후우울증 진료를 받은 것으로 분석됐다.

지역 정신건강복지센터를 통해 산전후우울증을 상담받은 인원을 시도별로 분석하면, 경기가 4,744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경남(2,742명), 인천(2,517명), 서울(2,373명), 전남(1,900명) 순이었다. 상담인원이 가장 적은 지역에는 세종(155명), 울산(262명), 강원(359명), 광주(364명), 대구(386명) 순이었다. 

산후우울증 정도가 심한 산모에 대한 관리도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6년부터 2018년까지 보건소를 통해 산후우울증 검사를 받은 산모수는 총 18만1,786명이었다. 이 중 산후우울증 고위험 판정을 받은 산모는 총 2만2,872명으로, 전체 검사인원의 12.6%에 달했다. 검사를 받은 산모 8명 중 1명은 고위험군인 셈이다.

시도별로 산후우울증 검사인원 대비 고위험 판정인원 비율을 살펴보면, 인천이 24.9%로 가장 높아 검사인원 4명 중 1명은 고위험 판정을 받은 것으로 분석됐다. 그 뒤는 제주(21.8%), 광주(20.7%), 세종(20.2%), 경기(15.5%)가 이었다. 반대로 비율이 가장 낮은 지역은 강원(5.9%), 전남(8.2%), 경남(9.0%), 충남(9.1%), 울산(10.3%) 순이었다.

인재근 의원은 “산후우울증은 누구나 겪는 흔한 질병이고, 상담과 진료를 통해 호전될 수 있는 질병이다. 하지만 많은 산모들이 방치되고 있다 “고 지적하며 "정부는 현재 산모를 지원하고 있는 서비스를 적극 홍보하고, 산후우울증 검사, 상담, 진료가 이어지는 환류체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