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표 '신혼부부 주거지원' 방안, 주요 내용은?
박원순표 '신혼부부 주거지원' 방안, 주요 내용은?
  • 이주영 기자
  • 승인 2019.10.28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28일 오전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3년간 3조원을 투입해 연간 2만5천쌍 신혼부부의 주거를 지원하는 '서울시 신혼부부 주거 지원 사업'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28일 오전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3년간 3조원을 투입해 연간 2만5천쌍 신혼부부의 주거를 지원하는 '서울시 신혼부부 주거 지원사업'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박원순 서울시장은 28일 '신혼부부 주거지원 확대방안'을 발표했다.

박 시장은 이날 서울시청에서 기자설명회를 열고 "서울에서 결혼하는 신혼부부는 1년에 약 5만쌍이다. 서울시는 이들을 위해 연간 총 2만5000호를 지원하겠다. 연간 1조원씩 3년간 3조원을 과감하게 투자하겠다. 이렇게 하면 자가로 집을 구입하는 여력이 있는 분을 제외하면 사실상 원하는 신혼부부 모두가 집 걱정 없이 신혼의 단꿈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박 시장은 "사랑하는 두 사람이 신혼집 형편이 안 돼 결혼을 미루고 아이 낳기를 미루고 있다. 언제까지 이래야 하나. 우리 인생은 추구하는 가치, 역량, 노력에 따라 목적지 도달 시간은 다를 수 있지만 마라톤 경기가 그러하듯 그 출발선은 적어도 같아야 공정하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어 "안정된 주거환경에서 아이를 키우며 얻는 행복은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일이다. 집 문제가 새로운 미래를 꿈꾸는 새로운 출발에 장애가 되지 않도록 반드시 해결하겠다"고 강조했다. 

서울시가 밝힌 신혼부부 주거지원 방안은 부부의 전월세 보증금을 최대 2억 원까지 저리로 금융권에서 융자받도록 하고 이자를 서울시가 부담하는 방식이다. 자녀가 있을 경우 자녀의 수에 따라 추가 우대금리도 지원한다.

이자 지원 대상은 기존 소득기준을 부부합산 8천만 원 이하에서 1억원 이하로 완화시켜 부부합산 월급이 800만 원 이하면 지원받을 수 있다. 이밖에 이자 지원 기간도 최장 8년에서 10년으로 늘려 되도록 많은 이들에게 혜택을 부여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