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조롱 한국당 동영상, 역풍 맞아
문대통령 조롱 한국당 동영상, 역풍 맞아
  • 김동훈 기자
  • 승인 2019.10.29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공식 유튜브채널 '오른소리'에 올라온 문재인 대통령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풍자 애니메이션 장면 (사진= 유튜브 갈무리)
자유한국당 공식 유튜브채널 '오른소리'에 올라온 문재인 대통령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풍자 애니메이션 장면 (사진= 유튜브 갈무리)

[뉴스로드] 문재인 대통령을 '벌거벗은 임금님'에 빗댄 자유한국당의 유튜브 영상이 역풍을 맞고 있다.

한국당은 28일 당 공식 유튜브 채널 '오른소리'를 통해 '만화 동영상 2편 제작 발표회를 개최했다. 이날 발표회에는 황교안 대표도 참석했다. 황 대표는 축사를 통해 "그동안 우리 당이 좋은 정책들을 잘 만들어놓고도 딱딱하고 재미가 없어서 제대로 알리지 못한 측면이 있다. 당의 입장을 '오른소리 가족'을 통해 더 쉽고 부드럽게 전달해 드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동영상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벌거벗은 임금님'으로 비유됐다.  문 대통령을 '안보 재킷'과 '경제 바지'를 입고 '인사 넥타이'를 맨 벌거숭이 임금님으로 묘사한 것. 

해당 영상은 정치권에서도 논란이 됐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충격을 금할 수 없는 내용으로 대통령에 대한 조롱과 비난이 인내력의 한계를 느끼게 한다. 그런 천인공노할 내용을 소재로 만화 동영상을 만들어 과연 누구에게 보여주겠다는 것인지 말문이 막힐 따름"이라고 말했다. 

이어 "(만화 동영상이) 아동을 대상으로 한 교육용이라면 아동에 대한 인격 침해요, 국민을 대상으로 한 정치 교재라면 국민 모독이다, "동영상 제작에 관련된 모두를 엄중 문책하고 국민께 즉각 사과하라"고 말했다.

바른미래당도 비판에 가세했다. 김수민 원내대변인은 "한국당의 '벌거벗은 임금님' 애니메이션은 도가 지나쳤다. 지지를 받든, 받지 못하는 대통령이든, 대한민국 대통령을 추하게 풍자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비판을 하더라도 품격을 지켜야 한다. 한국당에 해당 애니메이션에 대한 삭제와 재발방지 약속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청와대도 해당 동영상에 대해 반발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28일 브리핑을 통해 “상대를 깎아내리기 위해 자신을 드높이려는 것이 대한민국의 국격을 높이는 것인지, 대한민국과 우리 국민에게 어울리는 정치의 모습인지 묻고 싶다. 정치가 희망을 보여주기 위한 노력과 성찰이 더 우선돼야 하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