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경훈 '영입세습' 논란에 "견제 심해"
백경훈 '영입세습' 논란에 "견제 심해"
  • 이주영 기자
  • 승인 2019.11.05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페이스북 갈무리)
지난 4일 백경훈씨 페이스북에 올라온 글 중 일부. (사진=페이스북 갈무리)

[뉴스로드] 자유한국당이 1차 영입 명단에 백경훈 '청년이 여는 미래' 대표를 발탁한 것을 두고 여론의 반응은 엇갈리고 있다. 백 대표가 신보라 의원의 비서 남편이라는 사실이 뒤늦게 밝혀진 때문.

'청년이 여는 미래'는 신 의원이 정계 입문 전 대표를 맡았고 백경훈씨는 당시 부대표로 활동한 사실도 드러났다. 두 사람은 또 한국당 저스티스리그와 특권귀족노조특별위원회에서도 같이 활동하고 있어 '영입 세습' 비판에서 자유롭지 않은 상황이다.

이에 대해 백 대표는 이날 4일 페이스북을 통해 "개인적인 친분관계가 있던 신보라 의원이 인재영입 결정과정에 힘쓴 것 아니냐는 의혹이 연결되어 부각됐다. 하지만 이번 인재영입 결정에 대해 알 만한 사람들, 당직자, 기자들은 인재영입 공식 채널 외에 어떤 이의 영향도 없었다는 것을 분명히 알고 있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제 아내는 국회에서 9급 비서로 일하고 있다. 대체 9급 비서가 어떤 힘을 가지고 인재영입에 영향을 미쳤겠느냐"며 "인재영입 결정에 최고위원들이 관여하지 않았다는 것은 언론보도를 통해서도 확인된 사실"이라고 말했다.

백 대표는 "악의적인 프레임의 기사 내용이 당 안에서부터 지속적으로 나온다는 것은 단발성 견제는 아닌 것 같다"며 배후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백 대표는 "이유가 어찌되었든 저와 주변에 대한 관심, 응원, 비판, 지적 다 겸허히 받아 안고 저의 위치에서 작은 역할들을 해 나가겠다. 당장 제가 있어야 할 곳은 가짜싸움의 현장이 아니라 진짜 싸움의 최전선이다"고 말했다.

백 대표가 최전선으로 집권386과 대치 중인 미래세대를 위한 노동시장 구조개혁 현장을 꼽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