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세월호가족 기자회견 하루만에 재수사 착수
檢, 세월호가족 기자회견 하루만에 재수사 착수
  • 홍성호 기자
  • 승인 2019.11.06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의원과 4.16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및 안전사회 건설을 위한 피해자 가족협의회 회원들이 5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세월호참사 전면 재수사와 책임자처벌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의원과 4.16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및 안전사회 건설을 위한 피해자 가족협의회 회원들이 5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세월호참사 전면 재수사와 책임자처벌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세월호 참사 사건과 관련, 특별수사단을 설치한다고 6일 대검찰청이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세월호 참사 관련 수사의뢰 사건 등 수사를 위해 특수단을 설치, 철저히 수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특수단은 임관혁 안산지청장이 맡고, 한동훈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이 지휘를 맡는다. 특수단 파견 검사 규모는 구체적으로 정해지지 않았으나 10여명 안팎으로 예상된다.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는 지난 5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세월호 참사 전면 재수사와 책임자 처벌을 촉구했다. 가족협의회는 “생존 가능했던 우리 아이들을 구조하지 않음으로 살인을 저지른 해경 지휘부는 누구도 처벌받지 않았다”며 “이제 국회가 앞장서서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을 위한 전면 재수사와 책임자 처벌에 함께해 주시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가족협의회는 참사 당시 구조 책임자 등 122명을 15일 검찰에 고소·고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고발대상에는 박근혜 전 대통령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도 포함됐다.

검찰이 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 기자회견 하루만에 전격적으로 특별수사단 설치 계획을 밝힌 것을 두고 여러 해석이 나오고 있다. 검찰 개혁을 촉구하는 여론이 높은 상황에서 이에 부응하는 차원으로도 해석된다. 또 앞서 세월호 참사 수사 때와 다른 성과를 낼 경우 검찰 명예 회복에 도움이 될 거라는 판단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