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가상한제 부활, 서울 8구 27개동 지정
분양가상한제 부활, 서울 8구 27개동 지정
  • 홍성호 기자
  • 승인 2019.11.06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문기 국토교통부 주택토지실장이 6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국토교통부에서 분양가 상한제·조정지역대상 선정을 다룬 주거정책심의원회의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문기 국토교통부 주택토지실장이 6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국토교통부에서 분양가 상한제·조정지역대상 선정을 다룬 주거정책심의원회의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국토교통부는 6일 김현미 장관 주재로 주거정책심의위원회를 열고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적용 지역을 확정했다.

분양가 상한제가 적용된 지역은 강남·서초·송파·강동구 등 강남 4구 22개 동과 마포·용산·성동구·영등포구 등 8구 27개 동이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강남구(8개동)개포, 대치, 도곡, 삼성, 압구정, 역삼, 일원, 청담 ▲서초구(4개동)잠원, 반포, 방배, 서초 ▲송파구(8개동)잠실, 가락, 마천, 송파, 신천, 문정, 방이, 오금▲강동구(2개동)길, 둔촌 ▲영등포구 (1개동)여의도 ▲마포구(1개동)아현 ▲용산구(2개동) 한남, 보광▲성동구(1개동) 성수동1가 등이다. 

집값 상승세가 가팔랐던 경기도 하남과 과천, 분당 등은 이번 지정대상에서 제외됐다.

국토부는 분양가 상한제 지정 기준으로 ▲직전 1년간 분양가 상승률이 물가 상승률의 2배를 초과한 곳 ▲직전 2개월 모두 평균 청약경쟁률이 5대 1 이상인 곳 ▲직전 3개월 주택 거래량이 전년 동기의 20% 이상 증가한 곳 등을 적용했다. 

국토부는 "이번에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적용지역으로 지정되지 않은 지역에 대해서도 고분양가 책정 움직임 등 시장 불안 우려가 있는 경우 신속히 추가 지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국토부는 또 '서울 지역 실거래 관계기관 합동조사'의 8월 이후 실거래 신고내역과 자금조달 계획서 전체를 확인해 이상거래로 의심되는 1536건에 대해 조사하고 이르면 이달 중 1차 조사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분양가 회피시도가 확인되면 분양가 상한제 적용지역으로 추가 지정하고, 시장 불안 움직임이 확대될 경우 모든 정책수단을 총동원해 추가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