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카페 종이컵 금지, 네티즌 "결국 국민 부담"
2021년 카페 종이컵 금지, 네티즌 "결국 국민 부담"
  • 최다은 기자
  • 승인 2019.11.25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환경부가 22일 '일회용품 줄이기 중장기 계획'을 발표했다. 해당 계획에는 2021년 부터 식품접객업소에서 종이컵 사용이 금지된다는 내용을 포함한다. 음식 포장시 발생하는 일회용품에 대해 따로 비용을 지불해야 한다.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2021년 시행되는 종이컵 사용 금지 및 추가요금 정책에 대해 찬반 논란이 거세다. <뉴스로드>가 해당 정책에 대한 네티즌의 의견을 살펴본 결과 찬성과 반대가 맞섰다. 찬성하는 쪽은 정부의 환경보호 정책을 지지한다는 의견이 많았다. 반대하는 쪽은 환경보호에는 동의하지만 추가 요금을 내야 하는 것에 불만을 표하는 목소리가 많았다. 

환경부 계획에 따르면 2022년까지 일회용품 사용량을 35% 줄이고 2030년까지 모든 업종에서 비닐봉지 사용을 없애는 것이 목표다. 특히 2021년부터 식품접객업소인 식당, 카페, 패스트푸드점 등에서 종이컵 사용이 금지돼, 이를 매장 밖으로 테이크아웃할 시 일회용품에 대해 값을 따로 지불해야 한다. 이때 소비자가 컵을 반환하면 돈을 돌려주는 ‘컵 보증금제’도 함께 도입된다. 

이 정책에 찬성하는 네티즌들은 “평소 한 번 사용되고 버려지는 일회용품 보면서 환경 문제에 많이 걱정했다.”, “현재 텀블러보다 일회용품 사용 비중이 더 많은 게 현실이다. 이를 규제할 수 있는 제도가 나와 반갑다”라고 말했다. 

추가 비용에 대해 불만을 표시하는 의견도 많았다. 이들은 “이미 음식가격에 용기 값이 포함된 건데 왜 굳이 따로 받는거냐. 다른 대안을 만들려는 노력보다 규제가 앞서는 모습이 당황스럽다”, “대기업에서 과대 포장하는 것부터 규제해야 한다. 제도 시행 대상이 모두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한다. 커피값도 비싼데, 제도를 시행하려면 텀블러 소지시 할인해주는 혜택도 주거나 기본 커피값을 내리는 것으로 해라”는 등의 의견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