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단식 종료 '8일 풍찬노숙' 뭘 남겼나
황교안 단식 종료 '8일 풍찬노숙' 뭘 남겼나
  • 홍성호 기자
  • 승인 2019.11.29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단식을 종료했다. 단식 시작 8일만이다. 

황 대표는 지난 20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단식농성을 시작했으나 7일째를 맞은 27일 오후 11시경 의식을 잃어 병원으로 이송됐다. 환 대표의 건강 상태는 이상이 없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현재 회복 중이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29일 "황 대표가 건강 악화에 따른 가족, 의사의 강권과 당의 만류로 단식을 마쳤다"고 전했다. 이어 "황 대표는 청와대 앞에서 단식투쟁을 이어가고 계신 정미경 최고위원, 신보라 최고위원의 나라 사랑과 충정에 깊은 감사를 표하며 그렇지만 이제 단식을 중단하고 함께 투쟁하자고 부탁했다"고 말했다. 

전 대변인은 "단식투쟁 동안 함께 염려하며 성원해 주신 국민 여러분께 깊이 감사드리며 앞으로 이어질 투쟁에도 함께 해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황 대표의 건강 상태에 대해서는 "어제 오후부터 미음을 조금씩 섭취하며 건강을 회복 중에 있다"고 말했다.

전 대변인은 또 "황 대표는 향후 전개될 공수처법,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 저지와 3대 친문농단의 진상규명에 총력 투쟁해 을 나가겠다고 했다"고 밝혔다.

8일만에 막을 내린 황 대표의 단식 투쟁을 두고 국민들은 어떤 평가를 내릴까. 일단 단식 전과 비교하면 리더십 논란은 해소된 측면이 있다. 박찬주 전 육군대장 영입과 김세연 의원의 '좀비' 발언으로 황 대표의 리더십에 의문이 제기됐으나 단식투쟁에 돌입하면서 논란은 해소됐다. 

반면 국회 정상화는 외면하고 장외투쟁을 벌이는데 대한 부정적인 여론도 있다. 정치권이 황 대표의 단식을 비판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황 대표에 대해 "국민을 위한 생각이 티끌만큼이라도 있다면 국회부터 정상화하라"고 요구했다. 바른미래당도 "황 대표는 단식을 끝냈으니국회법과 절차에 따라서 현안부터 해결하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