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성적 유출 논란, 수험생 "형평성 문제 있어"
수능성적 유출 논란, 수험생 "형평성 문제 있어"
  • 이주영 기자
  • 승인 2019.12.02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한 수험생 커뮤니티에 대학수학능력시험 성적표를 미리 출력하는 방법(왼쪽)이 공개되면서 수능 성적 공식 발표를 이틀 앞두고 일부 수험생이 수능 성적을 확인하는 일이 벌어졌다. (사진=연합뉴스)
한 수험생 커뮤니티에 대학수학능력시험 성적표를 미리 출력하는 방법(왼쪽)이 공개되면서 수능 성적 공식 발표를 이틀 앞두고 일부 수험생이 수능 성적을 확인하는 일이 벌어졌다.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2020학년도 수능 성적 발표를 이틀 앞두고, 수능 성적이 사전 유출돼 파문이 일고 있다.

1일 밤 11시경 유명 수험생 커뮤니티 사이트에 수능 점수와 등급이 표기된 글과 사진이 올라왔다. 게시자는 간단한 프로그램으로 연도 숫자만 바꾸면 성적표 발급 신청과 출력이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실제로 게시자가 공개한 성적표에는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성적증명서’라는 글귀와 함께 국어와 수학, 영어 등의 표준점수와 백분위·등급까지 적혀 있었다.  이후 해당 게시물은 온라인을 통해 급속도로 퍼졌고, 수능 성적을 확인했다는 인증 글이 잇따랐다.

논란이 일자 교육부는 자체 조사에 착수한 뒤 하루만에 유출 사실을 인정했다.

송근현 교육부 대입정책과장은 2일 기자들과 만나 “교육과정평가원이 수능 성적 통지일에 앞서 사전 모의 테스트를 했는데, 실제 성적을 확인할 수 있는 사이트에 연결됐다. 이 때문에 어젯밤 늦게 재수생에 한해 수험생 본인의 올해 수능점수가 먼저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해킹이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그는 “해킹은 아니라고 보고받았다. 현재 로그온 기록이 남아 있으며 업무방해에 해당하는지 여부를 검토 중에 있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또 4일로 예정된 수능 성적  발표일은 그대로 진행하겠다고 밝혀 수험생들로부터 반발을 사고 있다. 이에 일부 수험생은 "수능 성적을 미리 알면 수시모집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충족했는지 사전에 알게 되기 때문에 형평성에 문제가 있다"며 "조기에 성적표를 공개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한편 교육과정평가원은 지난해에도 보안 관리 소홀로 감사원의 지적을 받은 바 있어 소를 잃고도 외양간을 고치지 않고 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