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꾼 "박능후 장관 발언은 2차 가해"
누리꾼 "박능후 장관 발언은 2차 가해"
  • 최다은 기자
  • 승인 2019.12.03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성남 어린이집 여아 성폭력 사건에 대해 “발달 과정에서 나타나는 자연스러운 행동”이라고 말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발언에 비난이 쏟아졌다. 

박장관은 2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성남 어린이집 성폭력 사건에 어떻게 대처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발달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나타나는 것일 수 있는데, 과도하게 표출됐을 때 어떻게 처리할 것이냐 문제가 있기 때문에 전문가들 의견을 듣고 판단하겠다”고 답했다.

박 장관의 발언을 두고 네티즌들은 “남아가 성폭력을 행사하는게 자연스러운일이냐. 그럼 여아가 피해자가 되는 것도 자연스러운 일이라는 말이냐”, “부모와 선생님께 알리지 말라고 하면서 상습적으로 만진 행위가 발달과정에 하나고 과도하게 표출된 정도에 불과할 수 있나”라고 반박했다. 

박능후 장관 발언관련 보건복지부의 SNS 공식 사과문과 댓글 (사진= 트위터 갈무리)
박능후 장관 발언관련 보건복지부의 SNS 공식 사과문과 댓글 (사진= 트위터 갈무리)

논란이 거세지자 보건복지부는 사과문을 발표했다. 복지부는 2일 오후 사과문을 내고 “국회에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의 발언으로 마음의 상처를 입으셨을 피해아동과 부모님, 그리고 안타까운 마음으로 지켜보고 계시는 국민 여러분들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나 네티즌들은 박 장관의 직접 사과와 사퇴를 촉구했다. 

복지부의 사과문에는 “장관임에도 아픔을 겪고 있는 아동과 부모는 생각지 않고 저런 발언을 했다니 믿어지지 않는다. 책임지고 사퇴해야 한다”, “국가가 나서서 가해자를 두둔한 꼴입니다”, “박능후 장관이 직접 사과하십시오”라는 댓글이 달렸으며, ‘#박능후_보건복지부장관_사퇴해’라는 해시태그도 확산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