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행복주택 광고, 청년층 반발 '위화감 조성'
LH 행복주택 광고, 청년층 반발 '위화감 조성'
  • 이주영 기자
  • 승인 2019.12.03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온라인커뮤니티 갈무리
사진=온라인커뮤니티 갈무리

 

[뉴스로드]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행복주택 광고 문구가 청년층의 반발을사고 있다. 

LH는 지난 1일 서울 시내 대학가 버스정류장에 행복 주택 광고를 게재했다. 한 누리꾼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린 LH의 버스정류장 옥외광고에는 카카오톡 메신저 대화 이미지가 삽입돼 있다. A가 “부모님이 집 얻어 주실 테니 너는 좋겠다”라고 하자 B가 “부모님 힘 안 빌려도 되니 나는 네가 부럽다”고 답하는 내용이다. 이와 함께 ‘내가 당당할 수 있는가(家)! 행복주택’이라는 표어에 더해 “대한민국 청년의 행복을 행복주택이 응원합니다”라고 표현했다. 

해당 광고는 부모의 재정 능력이 좋은 ‘금수저’가 혼자 힘으로 내 집 마련을 해야 하는 ‘흙수저’에게 오히려 부럽다고 하는 내용으로 해석되며, 청년층에 대한 이해와 공감이 떨어진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행복주택은 대학생·신혼부부·사회초년생 등의 주거 안정을 위해 직장·학교가 가까운 곳에서 주변 시세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임대할 수 있도록 국토교통부와 함께 LH가 공급하는 공공임대주택이다. 입주자격은 소득 기준으로 하며 대체로 본인과 부모의 합계 소득이 평균 소득보다 낮아야 한다. 

LH 관계자는 3일 <뉴스로드>와 통화에서 “비하의 목적은 전혀 없었다"며 “공공기관 광고가 딱딱하다는 인식이 많아 요즘 SNS 트렌드에 맞춰 재미있는 광고로 정책을 홍보하려고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또 "오해의 소지가 있는만큼 수일 내에 광고물을 교체하기로 내부 방침을 정한 상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