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법무장관 내정, SNS "토끼 제꼈더니 호랑이 등장"
추미애 법무장관 내정, SNS "토끼 제꼈더니 호랑이 등장"
  • 이주영 기자
  • 승인 2019.12.05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기 법무부 장관으로 내정된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5일 오후 내정 소감을 말하기 위해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의원실 앞으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차기 법무부 장관으로 내정된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5일 오후 내정 소감을 말하기 위해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의원실 앞으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문재인 대통령은 5일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법무부 장관으로 지명했다. 정치권의 반응은 엇갈렸다. 민주당과 정의당은 반긴 반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비판적인 입장을 보였다.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5일 브리핑을 통해 "추미애 법무장관 후보자 지명을 환영하며 법무·검찰개혁의 완수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판사 출신의 5선 의원인 추 후보자는 민주당 대표로서 촛불시민의 명령 완수를 위해 노력해 왔고 제주 4·3특별법과 비정규직보호법 제정에 앞장서는 등 역사를 바로 세우고 우리 사회를 개혁하는 데 최선을 다한 인사다. 법무·검찰개혁에도 그 역량을 유감없이 발휘하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반면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사법 장악을 밀어붙이겠다는 대국민 선언"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청와대와 민주당 내부적으로는 궁여지책 인사이고 문재인 정권의 국정농단에 경악하는 국민들께는 후안무치 인사다. 인사청문회를 통해 철저히 검증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시절, 최악의 들러리 당 대표라는 오명을 받으며 당 전체를 청와대 2중대로 전락시켰던 장본인이 추미애 후보자다. 안타깝게도 구관(舊官)이 전부 명관(名官)은 아니다 "라고 말했다. 이어 "거친 화법과 돌출적 행동으로 틈만 나면 협치를 걷어찬 전력의 소유자가 어떻게 국민의 뜻을 모으고 야당을 설득해 검찰개혁이라는 시대적 소명을 이뤄낼지 걱정스럽다"고 덧붙였다.


오현주 정희당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공수처법과 검경수사권 조정법 등 검찰개혁 법안을 앞에 두고 검찰이 강하게 저항하고 있다. 이러한 비상한 시기에 원만한 지휘력을 발휘하면서도 개혁의 소임을 다할 법무부 장관이 필요하다. 율사 출신으로 국회의원과 당대표를 두루 거친 경륜을 가진 후보라는 점에서 법무부 장관 역할을 잘 수행하리라 예상된다"고 밝혔다.

<뉴스로드>가 살펴본 네티즌들의 반응도 제각각이었다. 네티즌들은 "토끼를 제꼈더니 호랑이가 나타났다. 윤석열 열받는 거 아님?" "검찰이 임자 만났다. 추다르크가 누군가, 맞붙어서 물러선 적이 없는 여장부 아니던가"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우려의 목소리도 있었다. 일부 네티즌은 "검찰이 분명 추미애 털 꺼다. 청와대도 터는 검찰인데 추라고 봐주겠나" "검찰을 조심해야 할 것 같다. 먼지 터는데 선수들이니 사돈팔촌까지 안 털겠나"라며 걱정하는 의견도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