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단체, "日 후쿠시마 오염수 방출은 인류에 죄"
환경단체, "日 후쿠시마 오염수 방출은 인류에 죄"
  • 홍성호 기자
  • 승인 2019.12.24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로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탱크 건설 현장. 사진=연합뉴스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탱크 건설 현장.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국내 환경단체들이 일본 정부에 대해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출 계획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시민방사능감시센터와 환경운동연합은 24일 논평을 내고 “방사능 오염수를 희석하여 방출한다고 해도 버려지는 방사성 물질의 총량은 변함이 없다”며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의 삼중수소의 누적 총량은 내년 1월 기준 860조 베크렐로 최악의 누적 량으로 예측되고 있어서 결코 안전을 말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일본 경제산업성 오염수처리대책위원회 전문가 소위원회는 지난 23일 제16차 회의에서 후쿠시마 제1원전의 방사능 오염수를 바닷물로 희석한 뒤 ▲바다로 방출하거나 ▲증발시켜 수증기로 배출하거나 ▲두 방안을 병행하는 세 가지 방안을 공표했다. 기존에 논의돼온 지하매립, 전기분해 등의 방안은 배제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은 결정에 일본 내에서도 반대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후쿠시마현 어업협동조합의 야나이 타카유키 이사는 일본 매체 시사통신을 통해 “해양방출로 정한 것은 억지”라며 “오염수가 일단 방출되면 과학적으로 정확한 정보를 공개한다고 해도 풍문에 따른 피해를 억제하지 못해 어업이 쇠퇴할 것”이라고 밝혔다. 

시민방사능감시센터와 환경운동연합은 “일본 내에서도 방사능 오염수를 저장할 탱크를 증설하거나, 시멘트와 모래를 섞어 고형화를 시키는 방법 등 여러 대안이 제시되고 있으나 일본 정부는 이를 무시해 왔다”며 “일본 정부는 경제적인 이유와 기술적 어려움의 핑계를 들어 손쉬운 해결책인 해양 방류 계획을 세우기보다는 후쿠시마 어민들과 우리나라 등 주변국들에 피해를 최소화할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이어 “방사능 오염수 방류는 인류에게 씻을 수 없는 죄를 짓는 일”이라며 “일본 정부는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출을 포기하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