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성범죄 피해자지원센터 "올해 9만6천건 삭제 지원"
디지털성범죄 피해자지원센터 "올해 9만6천건 삭제 지원"
  • 최다은 기자
  • 승인 2019.12.30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 성범죄 (그림=연합뉴스)
디지털 성범죄 (그림=연합뉴스)

[뉴스로드] 디지털성범죄 피해영상의 삭제 지원 건수가 지난해보다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가족부와 한국여성인권진흥원에 따르면,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지원센터’에서 1월 1일부터 11월 30일까지 11개월간 총 1,936명의 피해자에게 총 96,052건을 지원했다. 

지난해 지원센터에서 월 평균 삭제 지원한 건수는 3,610건이며, 올해 월 평균 지원 건수는 8,213건이었다. 나타났다. 디지털성범죄 피해영상 수사·법률지원 연계 건수도 2018년 25건에서 2019년 44건을 기록해 2배 가까이 늘었다.  

지원 건수가 늘어난 이유는 삭제지원 업무 인력이 9명에서 16명으로 크게 증가한 때문으로 보인다.  수사·법률지원 연계가 늘어난 이유는 지원센터와 경찰청 간에 직통회선(핫라인) 개설하고 지원센터 내 전문 변호사를 배치한 결과로 해석된다. 

올해 지원센터에서 지원한 피해자 1,936명 중 여성은 1,695명(87.6%), 남성 241명(12.4%)으로 디지털 성범죄 피해는 여성이 주된 대상이었다. 가해자 분석으로는 가해자를 특정할 수 없는 경우가 31.1%(603명)로 가장 많았으며 전 배우자 혹은 연인 등 친밀한 관계가 24%(464명)였다. 가해자로 확인됐으나 피해자와 일면식 없는 사람이 17.9%(346명)였다. 이는 디지털 성범죄의 특성을 드러내는 것으로 온라인 범죄의 심각성을 보여준다. 

지난해 4월 30일 운영을 시작한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지원센터’는 피해자 보호와 지원을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피해영상물 신속 삭제 지원, 수사지원, 법률 및 의료지원 연계를 통한 통합적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정옥 여성가족부장관은 “이번 보고서는 점점 복잡해지고 있는 디지털성범죄의 특성을 파악할 수 있고 신속한 대응과 피해자 지원의 중요성을 알려주는데 의미가 있다”며 “여성가족부는 방송통신위원회, 경찰청,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등과 협력하여 불법촬영물 등에 대한 ‘공공 DNA DB(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고 효과적인 피해자 지원을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