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암센터 "개구충제 임상시험 취소, 효과 없어"
국립암센터 "개구충제 임상시험 취소, 효과 없어"
  • 김동훈 기자
  • 승인 2020.01.09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암센터 (사진=연합뉴스)
국립암센터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국립암센터에서 개 구충제(펜벤다졸) 등 구충제와 관련된 임상시험을 추진했으나 암 치료 효과가 없다고 판단해 준비 단계에서 계획을 취소했다. 국립암센터가 펜벤다졸 관련 임상시험을 추진한 이유는 지금까지 사람을 대상으로 펜벤다졸 임상시험이 없는데다 효과와 관련해 논란이 분분했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 김흥태 국립암센터 임상시험센터장은 9일 “사회적 요구도가 높아 국립암센터 연구자들이 모여 임상시험을 진행할 필요가 있는지를 2주간 검토했으나 근거나 자료가 너무 없어서 안 하기로 했다. 보도자료까지 준비했었는데 그럴 필요가 없다고 판단했다”라고 밝혔다. 

국립암센터 연구진들은 동물이나 세포 단위로 진행됐던 연구 논문과 유튜브에서 인용된 자료들을 모아 임상시험 타당성 여부를 검토했다. 그 결과 동물 수준에서도 안정성이나 효과가 검증된 자료가 없다고 최종 판단했다. 

김 센터장은 “유튜브에서 제일 괜찮다며 많이 인용된 논문도 검토해 봤는데 이것조차도 허접했다. 펜벤다졸은 암세포의 골격을 만드는 세포내 기관을 억제해 암세포를 죽이는 걸로 알려져 있는데 이러한 용도의 항암제는 이미 90년대에 1세대 세포 독성 항암제로 만들어졌다. 2020년 현재는 1세대 항암제에 더해 표적항암제, 면역항암제 등 3세대 항암제까지 쓰는 시대다. 따라서 (펜벤다졸은) 효과가 입증되지 않았을 뿐 아니라 효과가 없다고 봐도 된다”고 설명했다.

김 센터장은 일부 암 환자들이 개구충제를 찾거나 복용하는 것에 대해서는 “의사나 전문가, 정부 관계자, 환자가 같이 참여하는 공론장을 언론사와 보건복지부가 같이 열어서 효과가 있다고 주장하는 환자와 그 환자의 주치의가 진료 기록을 객관적으로 공개하면 좋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앞서 식품의약품안전처와 대한암학회도 “최근 SNS에서 확산 중인 펜벤다졸의 항암효과는 사람이 아닌 세포와 동물을 대상으로 한 연구결과이며 펜벤다졸을 암환자에게 사용하는 것은 부작용 우려가 있다”고 경고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