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 쪽방촌 정비, 공공주택 들어선다
영등포 쪽방촌 정비, 공공주택 들어선다
  • 최다은 기자
  • 승인 2020.01.20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등포 쪽방촌 공공주택사업 토지이용구상도 (자료=국토교통부)
영등포 쪽방촌 공공주택사업 토지이용구상도 (자료=국토교통부)

[뉴스로드] 50년 된 영등포 쪽방촌이 주거환경 개선과 도시 정비를 위해 공공주택단지로 정비된다.

국토교통부와 서울시, 영등포구는 20일 ‘영등포 쪽방촌 주거환경 개선 및 도시 정비를 위한 공공주택사업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영등포구, LH, SH가 공동 사업시행자로 참여하는 이번 사업은 쪽방을 철거하고 쪽방 주민들이 공공임대주택과 분양주택 등에 재입주할 수 있도록 진행한다. 쪽방 일대에는 총 1만 2천호의 주택이 공급된다. 

사업구역은 2블록으로 나눠 복합시설1에는 쪽방주민들을 위한 영구임대주택 370호와 신혼부부·청년층을 위한 행복주택 220호가 들어서며, 복합시설2에는 분양주택 등 600호를 공급한다.

영등포 쪽방촌 정비사업 '' (자료=국토교통부)
영등포 쪽방촌 정비사업 '‘先이주 善순환’방식 개념도 (자료=국토교통부)

국토부는 이번 쪽방촌 정비 기간 중 쪽방주민과 돌봄시설이 지구 내에서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선(先)이주 선(善)순환’ 방식을 적용한다.

쪽방주민들은 사업기간 중 지구 내 기존건물을 리모델링한 이주단지에 임시 거주하며, 공공주택이 완공되면 영구임대주택으로 입주하게 된다. 쪽방촌 내 광야교회, 요셉의원 등 돌봄시설은 쪽방 주민과 인근 거리 노숙인을 위해 자활과 상담, 무료급식과 진료 등을 지원하고 있다. 정비기간 중 해당 돌봄시설의 보호와 지원에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종합적인 복지 서비스도 제공될 예정이다.

이후 돌봄시설은 영구 임대단지에 자리를 잡고 단지 내 종합복지센터가 설치돼 쪽방 주민의 자활과 취업을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행복주택 단지에는 입주민과 지역 주민 모두 이용할 수 있는 국공립유치원과 도서관, 주민카페 등 편의시설도 설치된다.

영등포 쪽방촌은 1970년대 집창촌과 여인숙 등을 중심으로 형성됐다. 급속한 도시화와 산업화 과정에서 밀린 도시 빈곤층이 대거 몰려 서울의 대표적인 낙후 주거지로 자리 잡았다. 현재 360여명이 열악한 환경에서 살고 있다. 

이번 사업을 통해 쪽방주민들은 기존 쪽방보다 2~3배 가량 넓고 쾌적한 공간을 현재의 20% 저렴한 임대료로 거주할 수 있게 된다. 

영등포 쪽방촌 공공주택사업은 주민의견 수렴 등 관련절차를 거쳐 올 하반기에 지구지정을 마치고, 내년에는 지구계획 및 보상, 2023년 입주를 목표로 한다. 

김현미 장관은 "영등포 쪽방 정비사업은 강제 철거되거나 쫓겨나는 개발이 아니라 포용하며 함께 잘사는 선순환 구조를 가진 따뜻한 개발로 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