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재무 개선, 부채비율 108.1%,
현대건설 재무 개선, 부채비율 108.1%,
  • 박혜림 기자
  • 승인 2020.01.23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로드] 현대건설은 22일 2019년 연간 연결 실적을 잠정 집계한 결과, 매출 17조2,998억원, 영업이익 8,821억원, 당기순이익 5,786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률도 5%대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수주는 사우디 마잔 프로젝트 (패키지 6&12), 싱가포르 북남 고속도로(North-South Corridor) N113 / N115 공구, 베트남 베가시티 복합개발 사업 등 해외공사와 고속국도 김포-파주 제 2공구, 송도 B2BL 주상복합 등 국내 공사를 통해 전년 대비 27.4% 상승한 24조 2,521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2019년 연간 수주 목표 24.1조원을 초과 달성한 금액이다. 
  
수주잔고도 전년 말 대비 0.9% 상승한 56조 3,291억원을 유지하고 있어 약 3.3년치의 안정적인 일감을 확보하고 있다.  

지속적인 재무구조 개선으로 부채비율은 전년 말보다 9.6%p 개선된 108.1%, 지불능력인 유동비율은 전년 말보다 4.1%p 개선된 198.5%을 기록했다. 신용등급은 업계 최상위 수준인 AA-등급으로 탄탄한 재무구조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이를 바탕으로 자금조달 시 업계 최저금리 적용이 가능하며, 사업 파트너 또한 동일한 혜택을 받을 수 있어 상생 효과가 기대된다.

미청구공사 금액도 꾸준히 감소해 전년 말 대비 3,200억원이 줄어든 2조3,597억원(매출액 대비 약 13%)을 기록해 시장 신뢰를 더욱 확고히 하고 있다. 

현대건설은 올해에도 설계·수주·수행 등 본원적 경쟁력 강화를 통해 수익성 중심의 질적 성장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매출은 쿠웨이트 알주르 LNG 터미널 공사, 신규공사인 사우디 마잔 프로젝트 등 해외 대형공사 매출 본격화 및 국내 사업 매출 확대로 지난해보다 0.6% 증가한 17조4천억원을 목표로 잡았다.

영업이익 또한 매출성장과 해외부문 수익성 개선을 통해 지난해보다 13% 증가한 1조원을 목표로 잡았다.

현대건설의 올해 수주 목표는 지난해보다 3.5% 증가한 25조1천억원이다. 올해 1월에만 중동, 동남아, 아프리카 등 전 세계 곳곳에 약 18억불(한화 약 2조 1천억원)의 건축 및 플랜트 공사를 수주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지난해 기조를 이어 올해에도 ‘2020 Great Company’ 구축에 박차를 가하고, 경쟁력을 강화해 건설업계를 이끄는 글로벌 탑티어(Top-Tier) 위상을 제고해 나갈 것”이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